백지영X성시경, '티키타카' 출연
성시경 "휴대폰 박스에 300만원:
백지영 "여배우 보고 OST 선택"
사진=SBS '티키타카' 방송 화면.
사진=SBS '티키타카' 방송 화면.


가수 성시경과 백지영이 고품격 라이브 콘서트를 펼쳤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 '티키타카'에서 성시경, 백지영은 연세대에 준비된 티키타카 버스에 올랐다. 성시경은 "하고 많은 대학교 중에 왜 연세대냐"고 궁금해했고 규현은 "선배님이 5월에 항상 콘서트를 하지 않았냐. 선배님을 위해서다"고 밝혔다.

탁재훈은 "고대 나왔는데 왜 연대서 하냐"고 궁금 해했고 성시경은 "라이벌이고 뭐고 그냥 여기가 너무 좋다"며 "5월이 공연 비수기다. 그런데 결혼을 많이 한다. 결혼식 끝나면 그냥 헤어지지 않냐. 그냥 가볍게 공연을 하면 어떨까 싶어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축가에 돈을 받지 않는다는 성시경은 "3000만원 주겠다고 한 사람도 있었다. 근데 모르는 사람 부탁이라 거절하고 군대에 갔는데 그게 생각이 나더라. 군대 월급은 8만원인데 그때 세입자를 못 구하고 입대해서 월세가 200만원씩 나가던 때였다"고 말했다.

이어 "또 한 번은 휴대전화 관련 회사에서 지인의 지인 부탁을 타고 축가 요청을 하길래 거절하다가 반주자 비용만 받겠다고 했다"며 "근데 끝나고 비서가 휴대폰 박스를 주길래 '이거 뭐지?' 라고 생각했는데, 그걸 열어보니 300만원이 들어있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SBS '티키타카' 방송 화면.
사진=SBS '티키타카' 방송 화면.
백지영의 결혼식 축가도 불렀다는 성시경. 그는 "나는 내가 축가를 부른다는 것을 기사로 보고 알았다"고 폭로했다. 결혼식 준비에 바빴던 백지영이 성시경의 매니저에게만 연락한 후 성시경에게 직접 이야기를 하지 못 했다고.

이후 성시경과 백지영은 ost에 관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백지영은 "여자 배우를 보고 선택한다. 하지원 씨도 김태희 씨도 그랬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이쪽 드라마를 심사숙고해서 들어갔는데 다른 드라마가 뜨면 마음이 좋지 않다. 내가 박보검을 선택했는데 저쪽에서 ‘도깨비’ 크러쉬 노래가 나온다. 속이 터진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성시경은 ‘너에게’ OST를 언급하며 "제가 서태지 씨를 본 적이 없다. 이 노래도 서태지 씨가 처음 ok해준 거였다. 성시경이 부른다니까"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성시경은 후배 규현과 악동뮤지션의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로 듀엣곡 무대를 펼쳤다.

백지영은 딸 하임이를 묻자 "일하는 엄마에 맞춤형으로 태어난 준 애다. 울지도 않고 떼쓰지도 않는다. 만 4세가 되니까 애착관계가 잘 형성됐다. 엄마가 일하러 나가면 '몇 시에 만날 수 있냐'고 물어본다. 그럼 내가 정확한 시간을 얘기해주면 알겠다고 하고 떼를 안 부린다"고 딸 자랑에 나섰다.

백지영과 성시경은 이문세의 '이별 이야기'를 듀엣으로 선사해 귀호강 무대를 완성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