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우새' 방송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화면


가수 박군이 어머니의 묘소를 찾아 그리움이 눈물을 흘렸다. 스튜디오에서 눈물의 사모곡을 듣던 母벤저져스와 MC들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군은 이상민과 함께 어머니가 잠들어 계신 산소를 찾았다. 박군의 어머니는 박군이 중학교 2학년 때 요도암 말기 판정을 받았고 박군이 하사로 군 생활을 하던 2007년 끝내 세상을 떠났다. 박군은 하나뿐인 가족인 어머니의 병원비를 마련하느라 15살부터 학교와 아르바이트 생활을 병행했다.

박군은 "어머니가 고생을 많이 하셨다. 그나마 사진 중에 가장 안 슬퍼보이고 안 힘들어보이는 사진을 해놨다"며 묘지에 있는 사진을 설명했다.

박군이 어머니를 위해 준비한 선문은 24k 금반지. 박군은 "어머니가 반지 같은 액세사리를 참 좋아하셨는데, 내가 어려서 선물을 잘 못 해 드렸다. 그러다가 고등학생 때 3달 정도 돈을 모아서 생신 때 14k 반지를 선물해드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그걸 받고 돈이 어딨어서 이런 걸 사냐 하면서 화를 내는데 속으로는 진짜 좋아하시는 게 보였다. 그걸 보면서 너무 좋았고 진짜 가장이 된 기분이었다. 그때도 좋아하셨는데 이번에는 더 좋아하실 것 같다. 엄청 자랑하실 것"이라며 웃었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화면
이에 이상민은 "참 이상하게도 이제는 뭔가 해드릴 수 있을 거 같은데 싶으면 부모님들이 아프시거나 돌아가신다"며 "나도 이제 조금 어머니한테 뭘 해드릴 수 있을 거 같은데 아프셔서 속상하다"고 했다. 이어 "다행인 건 어머니가 잠깐 좋아지셨을 때 첫 해외여행을 다녀왔다. 태국으로 여행을 떠났는데 거동이 불편해서 휠체어를 타고 다니셨는데도 너무 좋아하셨다. 그때 나 혼자 여행 다닐 때는 한 번도 안 해봤던 걸 다 해봤다"며 "이제는 뭐든 해드리고 싶은데 병원에만 계신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상민은 엄마와 가장 기억에 남는 추억이 무엇인지 물었다. 이에 박군은 "엄마가 일하느라 바쁘셔서 매일 집을 비우셨다. 그런데 하루는 일을 안 가시고 하루 오롯이 놀아주신 적이 있는데 그때가 많이 생각난다"고 답했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화면
박군은 과거 혼자 어머니의 묘소를 찾아 혼자 한참을 울었던 날을 회상했다. 그는 "학교 다닐 때부터 어릴 때부터 계속 힘들었다. 엄마랑 둘이 살면서 힘든 것만 봤고 나도 힘들었다. 학창 시절에도 알바만 하고 '20살 돼서 중국집 그만두고 회사를 가면 안 힘들겠지' 했는데 어머니는 22살 될 때 돌아가셔서 난 혼자 남았다"며 "군 생활하고 사회생활하면서 너무 고달프고 힘든데 하소연할 데도 없더라. 난 왜 맨날 사는 게 힘들기만 할까 싶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너무 답답해서 여기서 펑펑 울기만 했는데 답답한 마음이 좀 날아가더라"고 비록 세상엔 없지만 힘이 되는 어머니의 존재를 떠올렸다.

특히 박군은 "어머니가 가시기 전에 같이 꼼장어에 술을 마신 적이 있다. 술을 드시면 안 되는데 너무 드시고 싶어 하셨다. 난 술을 왜 먹냐고 그렇게 화를 냈다. 그런데 어머니는 그게 마지막이라는 걸 아셨던 거 같다"며 "그렇게 드시고 얼마 안 돼서 악화가 됐고 중환자실로 가셨다. 그땐 몰랐는데 지금 생각하면 그날 즐겁게 어머니랑 같이 마시고 했으면 좋았을 텐데 싶어서 너무 후회가 된다"고 후회가 되는 일을 고백했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화면
박군은 "마지막 눈 감는 모습도 못 보고 눈 감으셨을 때 가서 뵀는데 그때 왜 엄마 한번 안 안아드렸을까 싶다. 그런데 난 그때 제대로 울지도 못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박군은 이상민과 함께 15살 때부터 6년 동안 아르바이트를 했던 중국집 사장님과 이웃집 이모들을 찾았다. 자신을 많이 챙겨줬던 이웃들을 볼 생각에 박군은 행복해했고, 사장님과 이모들 역시 박군을 보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박군의 성공을 기뻐하고 아들처럼 생각해 훈훈하게 만들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