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 같은 목소리"
13년 만에 가수 복귀
노래로 효도하는 기분
'보이스킹' / 사진 = MBN 제공
'보이스킹' / 사진 = MBN 제공


'보이스킹' 나미 아들 최정철이 어머니를 위한 무대를 준비한다.

MBN '보이스킹'은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남자 보컬들 간의 진검승부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매회 레전드를 경신하는 무대들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호평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18일 방송되는 '보이스킹' 6회에서는 가수 최정철과 배우 임혁이 1 대 1 대결로 맞붙는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중 '보이스킹'을 통해 13년 만에 가수로 복귀한 최정철은 1라운드 최고 화제의 주인공 중 하나다. 바다까지 울린 최정철의 노래는 시청자들로부터 "음색 깡패다", "보물 같은 목소리다", "독보적인 실력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알고 보니 레전드 가수 나미의 아들이었던 그는 엄마의 후광 없이도 무대에서 빛날 수 있다는 걸 증명했다.

이런 그가 2라운드에서는 어머니 나미를 위해 준비한 무대를 펼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최정철에 따르면 요새 나미는 '보이스킹'을 보는 낙으로 산다고. 노래로 효도를 하는 기분이라고 밝힌 최정철이 어머니를 위해 준비한 무대는 무엇일까.

그런가 하면 임혁은 킹메이커 김연자를 생각하며 2라운드 무대에 임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 이에 특별한 대상을 그리며 무대를 꾸민 두 사람의 불꽃 튀는 대결과, 그 결과에 호기심이 치솟는다.

한편 최정철과 임혁의 물러설 수 없는 2라운드 대결은 오는 18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보이스킹'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