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안정환./사진제공=MBC
'안다행' 안정환./사진제공=MBC


출구선수 출신 방송인 안정환이 황도 청년회장에 대한 가족들 반응을 말했다.

17일 오후 MBC 예능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 안정환 황도 청년회장 취임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안다행'은 연예계를 대표하는 실제 절친들이 극한의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찾아가 함께 자급자족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3일부터는 개국공신이자 MC인 안정환의 '황도 살이 특별편'이 방송을 타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안정환은 "운동하면서 MVP도 받아봤는데, 청년회장은 처음이라 당황스럽다. 축구선수 은퇴 후 감독 취임식이나 구단주 취임식을 해야 하는데 청년회장 취임식을 할 줄 진짜 몰랐다. 잘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가족들의 반응은 어떨까. 안정환은 "나는 내가 나오는 프로그램을 안 보는데 아내(이혜원)가 청년회장이 뭐냐며 웃더라. 아이들도 물어봐서 내가 섬을 관리한다고 말했다. 기회가 되면 아들 리환이와 황도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

황도에 좋은점을 묻자 안정환은 "황도만 가면 몸이 깨끗해지고 치유되는 느낌이 든다. 내 몸에 있는 찌꺼기가 빠져 나가는 기분이다. 자연이 주는 매력이 있다. 축구할 때와 버금가는 기쁨이다. 삶에 희열을 느끼고 모든지 해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극찬했다.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