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 눈물 펑펑
김수미 "사랑해" 애틋
아버지 향한 마음 고백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신현준이 아버지를 추억, 눈물을 흘렸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배우 신현준 가족의 셋째가 최초 공개됐다.

신현준은 두 아들에게 "뱃 속의 아이 성별이 뭐일 것 같냐"라고 물었고, 아들들은 "여자!"라고 말하며 "아기 꺼내드릴게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현준은 두 아이들과 함께 아버지를 만나러 갔다. 할아버지는 아이들이 태어나기 전 하늘나라로 가서 만날 수 없었다. 그는 아버지를 만나러 국립 현충원으로 향했고, 제2의 어머니인 김수미와 전화 통화를 했다.

신현준은 김수미에게 "어머니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귀찮을 만큼 너한테 전화했잖아. 사람이 살다보면 그렇게 엉뚱한 일도 당해. 그런 걸 한 번씩 겪고 나면 또 한 번 어른이 되는 거야. 아버지한테 애들 보여드려. 그게 선물이야. 사랑해"라고 전했다.

아버지를 모시고 있는 현충원에 갔다. 신현준은 "고맙고, 늦어서 미안하고 사랑해 아버지. 보고 싶어"라며 "늘 우리 가족 지켜줘. 항상 날 지켜줬던 것처럼"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펑펑 흘렸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