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식 지옥 훈련
김용만 첫 인상은?
"내년까지만 할 생각"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안정환이 아내 이혜원에 대한 애정과 앞으로의 계획들을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안정환의 국가대표 팀워크 비법 전수가 그려졌다.

이승기, 김동현, 양세형, 차은우는 서로의 손을 묶고 한 몸이 된 채로 움직였다. 멤버들은 모두 손을 잡고 목표 20초 안에 달리기를 했고 점차 힘들어했다.

안정환은 국가대표 당시 훈련을 했던 때를 회상하며 "정말 너무 힘들어서 나도 모르게, 훈련 후에 씻으려고 탈의 중 바지에 분비물이 묻어있기도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훈련을 많이 받으면 아무 생각이 없어져. 해탈하게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은 손을 묶은 채로 식사를 했다. 김동현은 해먹을 타고 싶다고 말했고, 모든 멤버가 일어나 이승기부터 해먹을 타기 시작했다. 결국 1명이 해먹을 타서 즐거우면 3명은 서있어야 했다.

안정환은 김용만의 첫 인상에 대해 "용만이 형은 처음에는 별로 첫 인상이 좋지 않았어. 진짜 싫은 데는 이유가 없어. 그런데 알면 알수록 진짜 진국이더라고. 너무 존경해. 여행 프로그램에 가서 용만이 형이 아팠어. 내가 긴급 치료를 해줬어. 그 때 많이 친해졌어"라고 전했다.

이어 "가정 생활도 팀워크지. 집에서 리더는 이 여사지"라며 아내 이혜원이 리더라고 말했다. 그는 "결혼 안 했으면 난 많이 타락했을 거야. 자라온 환경에 정말 많은 유혹이 있었기 때문에. 가정이 제일 중요하지 않을까. 나 혼자 있었다면 난 많이 망가졌을 거야"라며 남다른 가족애를 언급했다.

또 안정환은 "내년까지만 방송을 하고 안 할 생각이다. 축구 쪽으로 다시 갈 지, 공부를 좀 할 지 아직 정해진 건 아닌데 일단 계획은 그렇다"라며 미래에 대한 진지한 생각을 털어놨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