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솔라, 체지방량?
"나는 돼지였다" 씁쓸
어깨 라인+힙업 운동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솔라가 체지방 측정에 충격을 받았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마마무 솔라가 양치승 관장을 찾아와 운동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양치승 관장은 솔라의 체지방 측정표를 보고 "돼지의 체지방량이 얼마인 줄 아느냐"라고 물었고, "돼지가 25%다"라고 전했다. 22.4%인 솔라의 체지방률은 돼지와 2.6% 차이였다.

솔라는 "나는 돼지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체성분을 2주 전에 쟀었는데 그 때 진짜 충격적인 겨로가가 나왔었다. 그 때 체지방률이 27.4%였다. 그나마 지금은 2주 전보다 나은 거다"라고 전했다.

이어 양치승은 "솔라는 겉으로 보기에는 날씬하다. 마른 비만형"이라며 "그런 친구들이 더 위험할 수 있다. 체지방률로 봐서는 7.4%를 빼야한다"라며 15% 만들기를 목표로 비대칭 어깨 라인, 힙 업 운동과 식단 조절을 통한 감량이 이뤄져야 한다고 진단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