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방송화면
'컴백홈' 방송화면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하 쌈디)와 그레이가 무명 시절로 돌아가 추억여행을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컴백홈'에는 쌈디와 그레이가 출연해, 언더그라운드 시절을 함께한 당산동 옥탑방과 홍대 옥탑방을 찾았다.

이날 쌈디는 14년 만의 당산동 옥탑 방문에 앞서 "단돈 20만원을 들고 상경했다. 래퍼 네 명이 한 집에 살았는데 돈이 없어서 라면 하나를 나눠먹었다"며 "밥 먹는 것보다 랩 하는 게 더 좋았다"고 음악을 향해 순수한 열정을 불태웠던 청춘 시절을 회상했다.

쌈디의 당산동 옥탑은 현재 공실이었다. 현재 거주 중인 청춘을 만나지는 못했으나, 14년전 사용했던 세탁기 등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등 집안 곳곳에 쌈디의 추억이 가득했다.

9년 만에 홍대 옥탑방으로 돌아온 그레이는 "쌈디 형 뿐만 아니라 크러쉬, 자이언티 등 래퍼 분들이 엄청 많이 왔었다. (지금의 나를 있게 한) '콜 미 그레이'라는 앨범도 여기서 녹음을 했고 AOMG 계약도 했다"며 "행복한 기억이 굉장히 많은 곳"이라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그레이의 홍대 옥탑방에서 서른 살의 이직준비생 청춘과 조우했고, 방꾸챌린지와 함께 그의 서울살이를 응원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쌈디, 그레이와 MC 유재석, 이용진, 이영지가 '컴백홈'을 주제로 번개송(번개처럼 빨리 만드는 노래) 작업을 해 눈길을 끌었다. 쌈디, 유재석, 이용진, 이영지는 그레이가 만든 비트 위에 직접 지은 가사로 래핑을 하며 합주를 펼쳤다. 파란 하늘이 펼쳐진 옥탑 마당의 풍경과 경쾌한 멜로디, 그리고 출연자들이 음악을 통해 교감하는 모습을 시청자들의 마음에 힐링으로 자리잡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