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주식·코인 언급
따끔한 일침 날렸다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개그맨 박명수가 주식, 비트코인을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KBS 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DJ 박명수와 함께 게스트로 전민기가 출연했다.

이날 진행된 '검색N차트' 코너에서 박명수는 "요즘 주식시장과 코인으로 난리다. 평정심을 찾을 수 있는 방송이 필요할 것 같다"며 "말 한마디에 돈이 왔다 갔다 하는데 돈 날린 사람들 어떻게 할거냐. 사람들이 혼돈의 상태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전민기는 "불안감이 조성돼서 그렇다. 다들 돈 벌었다고 하니까. 그런데 막상 옆에 가서 물어보면 돈 번 사람 많지 않다"고 말했고, 박명수는 "한탕 노려서 그렇다. 크게 먹으려고 하면 크게 날아간다"고 일침을 가했다.

전민기는 나도 박명수 신고하겠다. 성공하려면 돈갖고 와라고 했었다"고 말했고 박명수는 "좀 줘라"고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