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화 앞두고 4명 탈락
파이, 뜬금없는 자진퇴소
진용진 유튜브 '머니게임' 캡처
진용진 유튜브 '머니게임' 캡처


'머니게임'에서 첫 투표가 진행됐다.

진용진의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13일 '배신과 정치, 4명의 탈락자 발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 '머니게임' 참가자들은 8일차에 추가된 룰에 따라 각자의 방에서 첫 투표에 참여했다.

이날 공혁준과 전기가 가장 많은 3표를 받아 재투표가 이뤄졌고, 동표가 나오자 게임의 룰에 따라 두 사람 모두 탈락했다. 이에 공혁준은 "언제부터 작업이 들어갔냐"며 분노를 드러냈고, 전기는 참가자들에게 "저 한번 살려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앞서 '남자편'과 '여자편'으로 나뉘어 대결 구도를 펼쳤던 만큼, 공혁준과 전기는 남자 참가자인 가오가이와 박준형에 대한 배신감을 감출 수 없었다. 공혁준은 가장 신뢰했던 가오가이에게 "우리가 못 미더웠던 거냐"며 따졌고 가오가이는 "미안한데 그건 알아서 할게. 왜 자꾸 내 걱정을해"라며 빠른 손절을 택했다.

하지만 이틑날 투표에서는 가오가이가 탈락했다. 이는 파이의 계략이었다. 투표 전부터 파이는 가오가이의 사소한 행동을 제약했다. 의견을 제시하면 "불만있냐"고 하는 등 묘한 분위기를 형성시켰다.

알고보니 파이는 그를 제외한 모든 참가자들에게 7번을 탈락시킬 것을 종용한 것. 한편 이 사실을 모르고 끝까지 파이를 믿었던 가오가이는 오히려 그를 위로하는 모습을 보였다.

가오가이가 탈락 후 다음날 아침, 파이의 방 앞에 짐이 나와있고 방 문도 굳게 잠겼다. 자신의 방문에 '아프지 말고 꼭 우승해서 보자'라는 글을 남긴 그는 자진 퇴소를 선택했다. 모든 참가자들을 퇴소시킨 파이의 갑작스러운 자진 퇴소에 네티즌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머니게임'은 유튜버 진용진이 주최한 웹 예능 형식의 영상 콘텐츠다. 배진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한다. 오는 15일 최종화를 앞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