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3세' 함연지, 출연
"오디션 너무 떨어져 자괴감"
"안 좋은 얘기 많이 들어 멘붕"
'업글인간' 함연지/ 사진=tvN 캡처
'업글인간' 함연지/ 사진=tvN 캡처


배우 함연지가 tvN '업글인간'을 통해 "이제는 재벌 3세가 아닌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 시켰다.

지난 13일 방송된 '업글인간'에서는 함연지가 출연해 배우로 도전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함연지를 향해 "배우보다 재벌 3세로 더 유명하다"며 "부족할 게 없어 보이는데 뭘 업그레이드 하고 싶은 거냐"고 물었다. 이에 함연지는 "여러 일을 하고 있지만 평생 일하고 싶은 건 배우"라고 답했다.

이어 "나의 배경 때문에 빨리 성장하고 관심받은 것도 사실이지만 그 관심을 받고 어떻게 할 지는 나한테 달렸다"며 "이제는 영화, 드라마에서 작은 역할도 진실되게 하고 싶어서 꾸준히 도전 중인데 캐스팅이 쉽지가 않다"고 밝혔다.

함연지는 눈을 뜨자마자 화장실에서 대사 연습을 하고, 아침 식사를 준비하면서도 대사를 곱씹으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식사를 하던 도중 그는 남편에게 "요즘 오디션이 없다. 기회가 소중해서 잘하고 싶고 절박한데, 연락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탈락 소식을 자꾸 전해야 하니까 부모님이나 친구들한테 말하기 싫다. '나한테 문제가 있나?'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남편은 "남들의 선택을 받는다는게 되게 어려운 일인 것 같다. 맞는 시기에 맞는 역할이 올 거야"라고 했다. 이에 함연지는 "남편이 내 1호 팬"이라고 설명했다.
'업글인간' 함연지/ 사진=tvN 캡처
'업글인간' 함연지/ 사진=tvN 캡처
이날 함연지는 뮤지컬 대선배 정영주를 만났다. 그는 첫 뮤지컬부터 주인공을 맡으며 엄청난 악플과 비난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함연지는 "저에 대한 안 좋은 얘기를 정말 많이 알게 됐고 멘붕이 왔다"고 했다.

또한 함연지는 "오디션에 너무 많이 떨어져서 자괴감이 든다. 재벌 3세라는 타이틀이 강력한 것 같다. 왜 연기를 하냐는 말도 듣고, 안 좋은 말도 너무 들어서 힘들고 울기도 했다. 모든 사람들이 저를 그렇게 보는 것 같았다. 배우를 포기하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오디션은 떨어지려고 보는 것"이라는 정영주의 조언에 "계속 용기있게 떨어지면서 업그레이드 하는 배우 함연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이민정은 "나도 오디션에 엄청 많이 떨어졌다"며 "붙었는데 굉장히 많이 중간에 바뀐 적도 많았다. 준비 된 사람에게 기회가 온다고 하는데, 연지씨는 준비가 많이 되어 있으니까 꼭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날 함연지는 그간 연습하고 준비했던 연기를 보여줬다. 동료들의 격려에 다시 열심히 연습하기로 결심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