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2021 백상예술대상' 시상자로 참석
몰라보게 살 빠진 근황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배우 고현정이 몰라보게 살이 빠진 모습으로 여신 비주얼을 뽐냈다.

13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2021년 제57회 백상에술대상'이 열린 가운데 고현정이 TV부문 대상 시상자로 등장했다.

2년만에 JTBC 새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오는 고현정은 드라마 촬영으로 바쁜 와중에도 기꺼이 시간을 냈다.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이날 고현정은 "좋은 작품이란 연출을 잘해서, 배우가 연기를 잘해서가 아니라 엔딩 크레딧에 올라오는 모든 분들의 노력"이라며 "이 옆에 놓인 백상의 트로피는 모든 사람들의 땀과 노력을 포함한 무게다. 모든 대중문화예술인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고현정이 시상한 TV부문 대상의 영예는 유재석에게 돌아갔다.

유재석은 "너무나 큰 상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작년에 큰 상을 받으면서 7년 후에 뵙겠다고 했는데, 1년 만에 염치 없이 받게 되서 뭐라고 감사 인사를 전해야 할 지 모르겠다. 앞으로는 좀 더 희극인으로서 많은 웃음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