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나 혼자 산다’를 찾아온 배우 이지훈이 ‘남양주 인싸’를 꿈꾸며 친화력 넘치는 독립 2년 차 자취러의 일상을 공개한다. 또한 5살차이 여동생과 비현실적인 남매 케미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독립 2년 차인 이지훈은 처음 만나는 동네 주민들에게 먼저 다가가 친근하게 인사를 나누고 안부를 묻는 등 어디서든 존재감을 뽐내는 ‘동네 마당발’의 면모를 뽐낸다.

우연히 만난 동네 아이들과 어머님들의 갑작스러운 사진 요청에 흔쾌히 응한 이지훈은 특급 팬 서비스를 펼치기도.

이지훈은 아무 말이나 해도 로코 드라마가 되는 달달한 말투로 반려견 ‘애기’를 챙기는가 하면 능숙하게 육아 스킬을 발휘해 취향이 확고한 옆집 아이의 마음까지 사로잡는 스윗한 매력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이지훈은 5살차이 나는 여동생과 현실에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이상적인 남매 케미를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낸다. 특히 모든 것을 스스럼없이 공유하는 비현실적인 남매의 대화가 오갔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지훈의 일상은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