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7회 백상예술대상' 신하균X김소연 TV부문 최우수 연기상 수상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배우 신하균, 김소연이 TV부문 남녀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13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년 제57회 백상에술대상에는 방송인 신동엽과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틱톡에서 생중계됐다.

이날 TV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에는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 '빈센조' 송중기, '괴물' 신하균, '펜트하우스' 엄기준, '악의 꽃' 이준기가 후보로 오른 가운데, 신하균이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수상을 거머쥐었다.

신하균은 "'괴물'에 참여했던 모든 스텝과 동료분들에게 영광 돌리고 싶다. 이 자리에 서니까 내가 참 복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아직까지 연기를 할 수 있고, 많은 관심과 사랑 속에서 이 자리에 설 수 있어서 기쁘고 행복하다. 두렵고 무섭기도 하고 떨리는 마음이지만 용기를 가지고 더 많이 고민해서 재미난 작품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나를 응원해주는 가족,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현장에서 항상 중심을 잡아준 천호진 선배님께도 감사드린다. 내 파트너 여진구 씨에게도 감사의 말 전하고 싶다"고 인사했다.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에는 '펜트하우스' 김소연, '달이 뜨는 강' 김소현, '사이코지만 괜찮아' 서예지, '철인왕후' 신혜선, '산후조리원' 엄지원이 후보에 올랐다.

수상자로 호명된 김소연은 "이 상을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 작가님 감독님께 큰 감사를 드린다. '펜트하우스3'를 열심히 찍고 있다. 이상우 씨와 가족들에게 영광을 돌리겠다"고 눈물을 삼키며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