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오정세, TV부문 남자 조연상 수상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배우 오정세가 남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13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2021년 제57회 백상에술대상'이 열린 가운데 TV부문 조연상수상자로 '사이코지만 괜찮아' 오정세가 호명됐다.

오정세는 "귀한 상을 받게됐다.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요즘이다. 나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많이 서툴고 부족한데 그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회사 식구 여러분, 모든 스텝 여러분께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오정세는 "조연은 주연을 돕는 역할이라서 '도울 조'를 쓴다. 사실을 그 반대인 것 같다. 주연은 알아서 잘 하는데 조연은 주연이 도와주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너무나 많은 도움을 받은 작품"이라며 "너무나 사랑하는 김수현 덕분에 눈만 봐도, 미소만 봐도 가슴이 뜨거워지는 감정으로 연기했다. 너무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감사를 표했다.

TV부문 여자 조연상으로는 '경이로운 소문' 염혜란이 수상을 거머쥐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