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어게인' 이도현, 신인 남자 연기상 수상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배우 이도현이 남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13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년 제57회 백상에술대상에는 방송인 신동엽과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틱톡에서 생중계됐다.

이날 TV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에는 '펜트하우스' 김영대, '달이 뜨는 강' 나인우, '인간수업' 남윤수, '스위트홈' 송강, '18어게인' 이도현이 후보에 올랐다. 수상자는 이도현이었다.

이도현은 "상 받을 줄 몰랐다. 너무 쟁쟁해서 축하무대를 와서 마음 비우고 신기해하며 앉아있었다. 이렇게 뜻깊은 상 줘서 감사하다"며 눈물을 삼켰다.

이어 이도현은 "촬영 하면서 협조해주신 시민 여러분들 너무 감사하다. 코로나 시국에 있어서 쉽게 촬영할 수 없는 촬영이라고 생각했는데, 너무 도와주셔서 작품이 잘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이도현은 "아버지, 어머니, 인생에 활력소가 되는 동생 고맙다. 신인상을 계기로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배우 되겠다"고 다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