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글라스 멋짐 '뿜뿜'
"해변가에 있는 듯"
개그 무대 부재, 토로
'불꽃미남'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꽃미남' / 사진 = tvN 영상 캡처


'불꽃미남' 차인표가 옹알스와 만나, 남다른 우정을 뽐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STORY·tvN '불꽃미남'에는 배우 차인표가 옹알스를 만나러 간 모습이 그려졌다.

차인표는 통닭을 주문하고 광고에서 바로 튀어나온 듯, 선글라스를 쓰고 앉아있었다. 이미도는 "통닭집 앞에 있는데 해변가에 있는 듯 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인표가 통닭을 사들고 간 곳은 넌버벌 코미디의 최강자, 옹알스의 연습장이었다. 이지혜는 "코미디 계의 BTS다. 해외에서 상을 많이 받았다"라고 전했다. 옹알스 멤버들은 차인표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차인표는 옹알스의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으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멤버들은 코로나19로 생계 유지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김숙은 "개그맨 후배들이 개그 무대가 없어서 생계가 힘들어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더라"며 안타까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