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평 밭 가꿔
"7년 전 심근 경색"
사위들과 일상
'골든타임' / 사진 = TV조선 제공
'골든타임' / 사진 = TV조선 제공


'골든타임'에서 귀농 17년 차, 배우 임현식이 유유자적한 전원 생활을 공개한다.

14일 방송되는 TV조선 '골든타임'에는 임현식이 주인공으로 나선다. 임현식은 인기 드라마 '대장금'을 비롯해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개성 있는 감초 연기를 보여주며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아 왔다. 현재 2,000평이 넘는 밭을 가꾸며 42년 째 행복한 전원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을 '골든타임'에서 공개한다.

임현식 사위들의 제보에 의하면, 과거 농사일을 척척해내던 장인어른 임현식이 최근 심각한 체력 저하와 허리 통증을 느끼고 있다고 한다. 임현식은 "7년 전 급성 심근경색으로 스텐트 시술까지 받았고, 이후 둘째 딸 부부와 함께 살기 시작했다"고 말한다. 어느 날부터 임현식의 건강이 급격히 나빠진 탓에, 농사일은 대부분 사위들의 몫이 되었다고. 이날 방송에서는 전화 한 통으로 사위들을 호출한 임현식이 직접 삽질을 하다가도 "아이고, 허리야"라고 말하며 자연스럽게 사위들에게 삽을 넘기는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냈다. 사위들이 일하는 동안 임현식은 한편에서 노래 부르고 편히 쉬고 있어 스튜디오에서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한편, 임현식의 귀농 라이프뿐 아니라 그을 위한 맞춤 건강 컨설팅도 이어질 예정이다. 사위들이 임현식의 건강을 위해 카레 삼겹살과 채소볶음을 준비했고, 이에 임현식이 "채소볶음을 즐겨 먹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건강 컨설턴트들은 임현식의 식단에 문제가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건강 컨설턴트가 지적한 임현식 식단의 문제점과 해결법이 무엇인지와 노년기에 근육을 유지하고 면역력 강화에 도움을 주는 임현식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이 공개될 예정이다.

임현식의 유유자적한 전원 라이프는 14일 오후 7시 방송되는 '골든타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