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SBS '불타는청춘' 1호 커플 강수지, 김국진 부부가 연애 비화를 전했다.

지난 11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수지를 비롯해 김광규 , 김완선 등 원년 멤버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최성국은 강수지에게 "둘이(김국진, 강수지) 이상했다. '여기 와서 연애를 할까?'라고 생각했다. 나는 공과 사가 분명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강수지가 "나는 (공과 사 구분이) 없니?"라고 반박하자, 최성국은 "누나가 제일 없다"고 놀렸다.

강수지는 "(김국진이) 사귀자 그래서 방송할 땐 못 사귄다고 그랬다. 너무 불편할까 봐"라고 고백했다. 이에 신효범은 "나는 강수지가 김국진을 너무 좋아하는 줄 알았다"며 "(김국진이) 먼저 사귀자고 했어?"라고 놀라워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강문영은 "왜 수지가 국진 오빠랑 사귀었는지 알겠다. 그나마 킹카더구만"이라고 솔직하게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방송 초반 강수지가 자연스럽게 김국진 라인에 서게 된 이유도 밝혀졌다. 강수지는 멤버 모두가 낯선 사람들이라 유일하게 친분이 있었던 김국진 옆에 서 있었던 것이었다.

강수지는 "사람들은 내가 국진 오빠를 좋아해서 그런 줄 알지만, 전혀 그런 게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김완선은 "두 사람이 너무 잘 어울려서 모두가 커플이 되기를 희망했었다"고 달랬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