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지난 11일 방송
김영웅X양정원X김세희X최원희X하준수 출연
김영웅, 송중기 향한 애정 '뚝뚝'
"형으로서 본이 되는 배우가 될 것"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김영웅이 tvN 드라마 '빈센조'를 통해 인연을 맺은 배우 송중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다.

지난 11일 방송된 '비디오스타'에는 김영웅, 양정원, 김세희, 최원희, 하준수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웅은 최근 근황에 관해 "'빈센조' 촬영이 끝났다. 그래서 설거지도 하고 청소도 하면서 지낸다. '빈센조' 이후 대본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송중기를 진짜로 보면 반하냐"는 MC 김숙의 물음에 김영웅은 "후광이 비친다는 것을 말로만 들었는데 진짜더라. 분명 송중기가 나랑 똑같이 한두 시간을 자고 왔는데 피부가 거짓말 같더라. 어떻게 피부가 그럴 수 있냐고 물어보니까 타고났다고 했다"며 웃었다.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는 "박수를 치느라 손바닥이 아플 정도였다. 현장에서는 송중기를 송반장이라고 부른다. 다들 리허설을 앞두고 수다 떨기 바쁘다. 그럴 때마다 송중기가 '여러분들 집중해야죠. 박수'라면서 현장을 책임진다. 주연 배우로서의 카리스마는 물론, 너무 매력적인 배우였다"고 설명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그런가 하면, 김영웅은 송강호, 김윤석, 문성근과의 남다른 친분을 자랑하기도 했다. 그는 "송강호, 김윤석과 부산에서 같이 연극을 했던 사이다. 한 번은 대학로에 아내와 둘이 놀러 간 적이 있다"며 "당시 송강호에게 전화를 해서 '부산에서 서울로 놀러 왔다'고 했다. 그랬더니 송강호가 극단 MT를 가서 경기도 여주에 있다고 했는데 서울로 올라왔더라. 극단 MT를 포기하고 와서 밥도 사주고 공연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윤석은 첫 회사를 본인이 있는 소속사로 이끌어줬다. 쉽지 않은 일인데 감사했다"며 "문성근이 나를 JTBC 드라마 '유나의 거리'에 추천해줬다. 믿어지지가 않더라. 만약 나를 이끌어주고 손 내밀어주는 분들이 없었다면 과연 내가 여기까지 왔을까 싶다"고 털어놓았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이후 김영웅은 송중기와의 깜짝 전화 연결을 통해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송중기는 김영웅에 관해 "말을 점점 나눠보면 나 아니어도 분량이 충분히 나오는 분이다. 너무 매력이 많고 재밌는 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영웅 형이 '비디오스타'에 나간다는 소식을 듣고 '빈센조' 식구들과 며칠 전에 이야기를 나눴다. '빈센조' 출연 배우 및 감독님이 다 같이 박수를 치며 너무 좋아했다"고 밝혔다.

또한 "김영웅 형이 워낙 성품도 좋고 연기도 너무 잘하는 분이라 '비디오스타'에서 매력을 마음껏 느낄 거라 확신한다. 재밌는 분량을 뽑았으면 좋겠다. '빈센조' 멤버들과 '비디오스타'를 볼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김영웅은 송중기의 말에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송중기는 "형이 나한테 '비디오스타'에 나가서 전화를 해도 되겠냐고 부탁을 했을 때부터 너무 웃겼다. 메시지로 부탁을 했는데, 4개의 메시지 중에 1개만 삭제를 했더라. 형이 부탁하기까지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을까 싶어 혼자 엄청 웃었다"고 이야기했다.

김영웅은 "내가 통화 부탁을 했더니 바로 하자고 하더라. 넌 대체 사람을 언제까지 얼마나 감동을 줄 거냐"고 물었고, 송중기는 "우리가 인연을 맺었으니 계속 그럴 것"이라고 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마지막으로 김영웅은 송중기를 향해 "좋은 작품에서 같이 연기하게 돼서 너무 기뻤다. 인연 끝까지 갔으면 좋겠고, 형으로서 본이 되는 배우가 돼서 다시 좋은 현장에서 보면 좋겠다"고 알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