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JTBC '독립만세'
/사진 = JTBC '독립만세'


개그우먼 안영미가 난자 냉동 시술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JTBC '독립만세'에서는 송은이가 안영미를 비롯한 셀럽파이브 멤버들을 초대했다.

이날 안영미는 식사를 마치고 "난자를 얼리는 약"이라며 약을 먹었다.

안영미는 "신랑이 미국에 있기 때문에 2세 준비를 위해 난자 냉동 시술을 했다"며 "자가 주사를 놓는 시기에는 금주를 해야 한다. 채취 전날에는 주사 6대를 맞아야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안영미는 또 "지금까지 난자 18개를 채취했다"며 "우리 모두 난자를 얼리면 좋을 것 같다. 40대부터 임신 가능성이 줄어드니, 할 수 있을 때 난자를 얼려놓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