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X정준하, 탈밍아웃
이휘재 "탈모약 부작용으로 남성성 저하"
정준하 "3000모 이식"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방송인 이휘재가 탈모약 부작용을 겪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김학래,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개최한 제1회 모(毛) 모임 총회가 열린 모습이 담겼다.

회장 김학래는 "오늘 이렇게 모여서 회원도 받고, 앞으로 잘해나가자는 얘기를 하는 자리"라고 소개했다. 이어 김학래는 모발 이식 방법인 절개 시술 등 방법을 상세히 설명하며 회장다운 모습을 보였다.

첫 번째 회원으로 개그맨 이상준이 참석했다. 이상준은 "5000모를 심었다"며 "4000모를 심었다"고 말한 김학래에게 "제가 선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이휘재가 두 번째로 모습을 드러내 놀라움을 안겼다. 박준형은 "대한민국 톱 MC인 이휘재 씨가 자리했다. 오늘 탈밍아웃을 하러 오셨다"고 말했고, 이휘재는 "커피 한 잔 하자면서요"라며 당황해했다.

이어 이휘재는 "이렇게까지 일을 크게 벌일 줄은 몰랐다 화장실 갔다오겠다”며 탈주를 시도했으나 김학래는 “한 번 들어오면 못 나간다”며 "이렇게 머리가 풍성하고 멋진 놈이 있으면 나와보라"며 이휘재를 띄웠다.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결국 이휘재는 “나는 모내기”라며 4년 전 비절개로 모발 이식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집 식구들이 이마가 넓고 모발이 가늘다. 얇고 이마가 넓어지는 것도 탈모냐고 물으니 탈모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지인의 추천을 들으니 잔디 심기(절개 방식)는 너무 아프다고 들었다. 그리고 잔디에 대한 아픈 추억이 하나 있다. 저는 정준하 씨가 최초인 줄 알았다"며 정준하의 탈모 사실을 대신 폭로했다. 이에 스튜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던 정준하는 놀라며 "이래서 나를 불렀구나"라며 “난 2004년에 모발 이식했다, 안 물어봐서 가만히 있었지 부끄럽지 않다. 비절개와 절개 전부 다 했다, 당시 3000모 이식했다”며 탈밍아웃 했다.

이휜재는 "4년 전에 모심기 방식으로 1000모를 심었는데, 처음 병원에 갔을 때 약 처방을 받으니 효과가 센 대신에 부작용이 있다고 하더라. 1만 명 중 한 명 꼴로 남성호르몬이 저하되는 부작용이라고 했다. 그런데 그 부작용이 제게 왔다. 약을 먹고 두 달이 지났는데 와이프(문정원)가 여자로 안 보이더라. 그래서 그 부작용 때문에 탈모 약을 끊고 모발이식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사진=JTBC '1호가' 방송 화면.
세 번째로는 홍석천이 방문했다. 홍석천은 "원래 안 오려 했다가 아침에 라디오 생방송이 있어서 깜짝 놀라게 해주려고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휘재는 "우리 중 남성호르몬이 제일 많이 나왔던 형이다. 남성성으론 따라갈 사람이 없다"고 덧붙였다.

홍석천은 "아버지가 탈모여서 저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 대학생 때부터 조금씩 머리카락이 빠지더라. 머리카락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가 많았는데 당시 캐스팅 디렉터가 '두상이 예쁜데 한번 밀 수 있겠냐'고 하더라. 그 당시 개런티가 300만 원 이었는데 엄청 큰돈이었다. 그래서 밀었다"고 민머리가 된 사연을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