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가족 총출동
"너의 미래를 응원해"
부케 받고 결혼까지?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고은아가 친구의 결혼식에서 눈물을 펑펑 쏟았다.

9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고은아가 절친의 결혼식장에 참석한 모습이 그려졌다.

고은아는 아침부터 바쁘게 미용실에 갔고 "오늘 정말 중요한 날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은아는 미용실에서 꽃단장으로 하고 어딘가로 향했고, 엄마와 언니, 동생까지 한 곳에서 만났다.

고은아와 가족들이 간 곳은 고은아의 절친 결혼식장. 그는 친구 모르게 축사를 준비했고 마이크를 잡고 무대 앞으로 나서 축사를 읽었다.

고은아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예뻐서 눈물이 난다. 결혼하는 게 너무 기쁘면서도 나는 왜 이렇게 눈물이 날까"라며 "앞으로 펼쳐질 너의 미래를 진심으로 응원해. 너의 빛났던 나날들을 나와 함께 보내줘서 고마워. 사랑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고은아는 친구의 부케를 받기 위해 앞으로 나갔고, 제대로 받지 못했다. 고은아는 "나 시집 못 가!"라며 아쉬워했고 2차 시도에 성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