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개인주의였다"
이기심→협동 우정
어부바 레이스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안정환이 '집사부일체' 멤버들에게 '팀워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국가대표 출신 축구선수 '안느' 안정환이 출연했다.

안정환은 오늘의 '사부' 답게 국가대표 팀워크의 중요성을 전하며 "감독들은 선수들을 판단할 때 심리적인 판단을 높게 평가한다"라며 "사실 난 굉장히 개인주의였다. 이기적이고 나밖에 모르는 사람이었다"라며 팀워크 훈련을 통해 바뀌었다고 전했다.

이에 이날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공포 체험을 가장한 팀워크 실험실에 들어가게 됐다. 이승기는 "아직 납량특집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라며 두려워했고, 멤버들은 가위바위보를 해 먼저 들어갈 순서를 정하자고 말했다. 안정환은 "저런게 이기심"이라고 지적했다.

또, 차은우를 먼저 들어가게 하자 안정환은 "차은우가 막내여서 그런 것 아니냐. 저것 또한 이기심이다"라고 혀를 끌끌 찼다.

안정환은 멤버들 앞에 모습을 드러냈고 "궁지에 몰렸을 때 동지를 구하고 함께 하는 모습을 보려고 했는데"라며 아쉬움 가득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다음 날 강한 훈련이 있다고 예고했다. 그는 "예능 또한 축구와 비슷하더라. 팀워크, 호흡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집사부일체' / 사진 = SBS 영상 캡처
다음 날, 안정환은 각자 2명씩 짝을 지어 하루 종일 함께 생활할 것을 제안했다. 이승기와 양세형, 김동현과 차은우가 짝이 됐다. 이승기는 "나는 외향적이고, 세형이 형은 은근히 수줍음이 많다"라고 말했다. 또 차은우는 "동현이 형과 둘이서 뭘 해본 적이 없어서 어색할 것 같지만 좋을 것 같다"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김동현은 차은우 얼굴을 씻기며 "진짜 기분이 이상하다"라며 막내 차은우에 애정 가득 세수를 시켜줬다.

두 팀은 서로 어딜가나 함께 했고 서로를 안고 달리는 게임을 진행했다. 양세형과 이승기는 바라보며 애틋한 마음을 보였다.

또 안정환은 어부바 레이스를 제안, "가다가 힘들면 업는 사람을 바꿔도 된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군대에 있을 때 생각이 났다. 혼자 업고 다녀와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양세형을 업고 힘든 산길을 걸었다. 업힌 양세형은 "승기 완전 멋있다"라며 이승기의 희생 정신을 칭찬했다.

김동현은 차은우를 업고 힘겨워했지만 마지막 쯤에 이르러 달리면서 역전에 성공해 승리했다. 이승기와 양세형은 승부에서 졌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우정으로 눈길을 끌었다. 안정환은 "혼자 해서는 못 이긴다. 같이 협동을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