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다른 생명과 깊은 사랑·교감해본 건 순심이가 처음"('동물농장')


가수 이효리가 반려견 순심이가 자신을 변화시켰다고 했다.

9일 방송된 SBS '동물농장'에서는 이효리와 그의 반려견 순심이가 함께한 3647일간의 시간을 돌아봤다.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는 지난해 12월 23일 세상을 떠났다. 이효리는 10년 전 유기견 보호소에서 순심이를 처음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순심이를 떠나보낸 뒤 오랜만에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순심이와 함께했던 자신들의 제주 신혼집을 반려견 미달이, 구아나, 모카와 3년 만에 다시 찾았다.

이효리는 "다른 생명과 그 정도로 깊은 사랑과 교감을 해본 게 순심이가 처음인 것 같다. 그러면서 제일 중요한 게 그거라는 걸 알게 됐다. 나한테 제일 행복감을 주는 건 이거라는 걸 깨달았다. 부수적인 걸 처내면서 화려하고 부풀어졌던 인생이 사랑이 제일 중요하는 걸 깨닫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이후에 사랑받지 못하고 외로워하는 동물들의 표정과 마음이 더 잘 느껴졌다. 더 모른척하기 어려워지면서 그쪽으로 더 관심을 갖게 됐다. 순심이 만나기 전후의 제 모습은 완전히 다르다"고 달라진 자신의 모습을 이야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