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TV동물농장' 방송 캡처
사진=SBS 'TV동물농장' 방송 캡처


가수 이효리가 세상을 떠난 반려견 순심이를 그리워했다.

9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이효리와 그의 반려견 순심이가 함께한 3647일간의 시간을 돌아봤다.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는 지난해 12월 23일 세상을 떠났다. 이효리는 10년 전 유기견 보호소에서 순심이를 처음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순심이를 떠나보낸 뒤 오랜만에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순심이와 함께했던 자신들의 제주 신혼집을 반려견 미달이, 구아나, 모카와 3년 만에 다시 찾았다.

제주 집 2층을 둘러보던 이효리와 이상순은 순심이 사진을 발견했다. 이효리는 "순심이 사진 너무 예쁘다. 순심이가 이 집에 있는 거 아니냐"며 먼지 쌓인 액자 속 순심이의 모습을 사랑스러운 눈으로 바라봤다. 이효리는 순심이에 대해 "간식, 산책보다는 그냥 저와 있는 걸 제일 좋아했다. 너무 껌딱지고 엄마밖에 몰랐다. 유독 저를 너무 따랐다. 순심이는 항상 저만 쳐다보고 있고 제 방향으로 보고 있었다. 한번은 친구가 제가 나간 뒤 순심이가 신발장 앞에서 문만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보내줬는데, 집에 있을 때 어떤 모습일지 몰랐는데 그걸 모니 짠했다"며 일할 때도 순심이를 데리고 다니기 시작한 이유를 밝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