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락부부, 급격히 늘어난 팬카페 회원에 '김칫국'
"체육관 빌려야 하는 거 아니냐"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최양락 가족 / 사진제공=JTBC
'1호가 될 순 없어' 팽현숙-최양락 가족 / 사진제공=JTBC


데뷔 40주년을 맞은 최양락이 팽현숙과 함께 팬카페를 개설했다.

9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양락의 데뷔 40주년 팬미팅 준비 과정이 공개된다. 또한 팬카페 회원을 모으기 위한 팽락 가족의 라이브 현장도 만나볼 수 있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 중, 최양락은 팬미팅의 꽃인 팬들을 모을 방법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팽현숙은 "당신은 슈퍼스타라면서 팬카페도 없냐"며 최양락을 놀렸다. 하지만 이내 속상해하는 최양락을 위해 "팬카페를 만들자"고 제안하며 최양락 팬미팅의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

본격적으로 팬카페 만들기에 돌입한 팽락 부부는 검색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컴맹력(?)을 뽐냈다. 난관에 봉착한 부부는 딸 하나에게 SOS를 보냈다. 우여곡절 끝에 하나의 도움으로 팬카페 만들기에 성공했지만 기대와 달리 좀처럼 늘지 않는 회원 수에 팽락 부부는 좌절했다. 이에 딸 하나는 서둘러 친인척들에 '카페를 가입하라'며 비밀 메시지를 보냈다. 금세 팽 씨들이 모여든 팬카페는 결국 '팽 카페'가 되어 웃음을 안겼다.

팽락 가족은 최후의 수단으로 딸 하나의 SNS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생애 첫 라이브 방송에 도전한 팽락 부부는 팬카페 회원 유치를 위해 '대머리 학래형'부터 최양락 특허 댄스까지 선보이며 개인기를 대방출했다. 라이브 방송 이후 팬카페는 급격히 회원 수가 늘었다.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한 팽락부부는 "크루즈나 체육관을 빌려야 하는 게 아니냐"며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초코 양락'의 팬카페 회원 수는 얼마나 늘어났을까.

데뷔 40주년을 맞아 팬미팅을 준비하는 최양락의 생애 첫 라이브 방송 도전 현장은 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