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G워너비 TOP8
라붐 '상상더하기'
4 대 4 팀 대결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 후보 TOP8이 팀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MSG워너비 TOP8의 4 대 4 팀 경연이 그려졌다. 얼굴을 공개하고 모인 8명의 출연자들은 그동안의 노래에 대해 후기를 전했다.

원슈타인은 주변 반응에 대해 "잘 들었다고 하더라"고 말했고, 교포인 줄 알았다는 말에 "많은 분들이 그렇게 말한다"고 전했다. 또, 박재정은 "오랜만에 노래를 했고 칭찬 받는 게 어색하다"라며 쑥스러워했다.

김정민, 쌈디, 이동휘로 이뤄진 아차산 조는 전원 합격해 나란히 앉았다. 유재석은 "유야호를 외쳤던 팀이다"라고 말했고, 이들이 부른 '인형' 무대를 함께 지켜봤다.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유재석은 "SG워너비 나온 후에 다시 MP3 꺼냈다는 분들이 있다"라고 전했다. 원슈타인은 "우리 세대에는 '라라라'가 인기였다"라고 말했다. 김정민과 지석진은 "우리 때는 '젊은 그대'였다"라며 즉석에서 흥겨운 듀엣 무대를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경연곡으로 내가 정말 좋아하는 노래를 골라봤다"라며 라붐의 '상상더하기'를 선곡했다고 전했다. 8명은 각자의 파트를 배분해 노래를 불렀고, 마치 한 팀인 듯 최고의 하모니 호흡을 보였다.

4명씩 팀을 배분, 분홍 팀 쌈디·이동휘·김정민·이상이, 남색 팀 지석진·원슈타인·박재정·KCM으로 결정됐다. 지석진은 아이디어를 많이 내는 KCM에게 전적으로 의지하며 따라갔고, 태연의 '만약에'를 선곡했다. 지석진은 "나는 쌈디, 이동휘와 잘 맞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지금 정해진 우리 팀이 정말 잘 맞을 것 같다"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분홍 팀은 다양한 노래들을 불러본 끝에 '체념'을 선곡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