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쌈디./ 사진=MBC 방송화면
'나 혼자 산다' 쌈디./ 사진=MBC 방송화면


쌈디가 29개월 조카 채온(a.k.a 채채)에게 흠뻑 빠졌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쌈디가 8주년 맞이 '어머나 반갑습니다' 4탄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이날 쌈디의 조카 채온 양의 모습이 공개 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쌈디는 자고 있는 채온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고, 손등에 뽀뽀를 하는 등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잠에서 깬 이후 방에서 나온 채온이의 예쁜 얼굴에 무지개 회원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박나래, 성훈, 기안84 등 회원들은 연신 "너무 예쁘다"며 감탄했다.

쌈디는 채온이의 엄마 대신 '일일 육아'에 나섰다. 쌈디는 "조카가 갓 태어났을 때는 존재 자체가 신비로웠다. 눈빛이 우주를 닮았더라"라고 흐뭇해 했다.
'나혼산' 쌈디, 조카♥…'채채' 첫 돌에 FLEX 500만원 '돈다발' [종합]
이어 쌈디가 채온이의 첫돌에 500만원 돈다발을 선물한 사실이 밝혀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샤이니 키는 "나도 조카하고 싶다"며 부러움을 드러냈고, 성훈은 "저 정도 예쁜 조카면 500만원 대출이라도 받아서 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무지개 회원들이 "베이비 모델을 시켜도 되겠다"고 하자, 쌈디는 "오늘 방송을 보고 (AOMG 대표) 박재범이랑 얘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키는 "우리가 있지 않나. SM상이다. 우리랑 해야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쌈디는 "조카에게 퍼주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어린이날을 맞아 플렉스(FLEX)를 준비했다며 음악 장비를 꺼냈다. 그러나 미국에서 비싼돈 주고 샀다는 음악 장비는 채온이가 가지고 놀던 쌀로 뒤덮혀 또 한 번 폭소를 안겼다. 또한 장난감과 비싼 장난감 자동차를 선물했지만, 채온이의 반응은 좋지 않았다. 채온이는 엄마가 보고 싶었다.
'나 혼자 산다' 쌈디와 채온./ 사진=MBC 방송화면
'나 혼자 산다' 쌈디와 채온./ 사진=MBC 방송화면
아울러 쌈디는 가족과 함께한 자리에서 "큰아빠로서 채온이가 하고 싶은 것들을 밀어주고 지원해줄 자신 있다"면서 "만약 음악을 하고 싶다면 환영이다. 태어났는데 큰아빠가 쌈디? 개꿀"이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쌈디는 채온이의 탄생과 관련해 자신의 변화된 마음을 전했다. 그는 "가족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일이 건 내가 조금 더 고생하면 우리 가족이 행복해질 수 있다"면서 "'적게 일하고 많이 벌자'가 모토였는데, 채온이가 태어난 후 '더 일하고 더 많이 벌자'가 됐다. 원하는 거 갖고 싶은 거 하고 싶은 거 다 해주고 싶다"고 진정한 조카 바라기 면모를 드러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