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그룹 AB6IX 멤버들이 녹음 당시 메인 프로듀서인 이대휘에게 섭섭했던 감정을 털어놨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AB6IX(전웅, 김동현, 박우진, 이대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AB6IX는 신곡 '감아'로 '라이브 온 에어'코너의 문을 열었다.

이날 이대휘는 AB6IX의 새 앨범 'MO'COMPLETE : HAVE A DREAM’의 작사, 작곡 등 메인 프로듀싱을 맡았다고 밝혔다.

DJ 김신영이 녹음 디렉팅 과정에서 이대휘에게 섭섭한 점이 없었냐고 묻자 전웅은 "굉장히 멤버들을 존중해준다. 보컬마다 색이 다르니지 않냐"라며 "그런데 '천사처럼 불러 달라'며 추상적인 요구를 할 때에는 어이가 없다"고 폭로했다.

김동현은 "이대휘가 녹음할 땐 존중을 많이 해주는 편이다. 평상시에는 장난을 안 받아준다"고 회상했다. 박우진은 "제 파트는 물론 랩이라서 제가 쓰지만 따로 디렉팅을 안 해주고 먼저 퇴근하더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이대휘는 해명에 나섰다 "보컬은 디렉팅이 가능한데 랩은 터치하면 첫 느낌과 플로우가 완전히 바뀌기 때문이다"라며 "앞으로는 녹음 때 커피를 사서 옆에 앉아 있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AB6IX는 지난달 26일 네 번째 미니 앨범 '모어 컴플리트 : 헤브 어 드림(MO COMPLETE : HAVE A DREAM)'을 발매했다. 오는 22일 데뷔 2주년을 맞는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