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영업일 아침
양파맛 과자로 요리?
선배들의 노하우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조보아가 아침상을 차렸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는 영업 10일차,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조보아는 9시에 출근, 조인성과 차태현을 위한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조보아는 "밤 사이 양파가 얼었다"라고 말했고, 조인성은 양파맛 과자를 내밀며 "그럼 이걸로 해"라고 농담을 던져 조보아를 웃게 했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조보아 표 냉이 된장찌개를 먹으며 "맛있다, 잘하네"라고 감탄했다.

또, 조보아는 선배 배우들의 노하우를 물었고, 차태현은 "뭘 하는 것보다는 감독님들이 '다들 조용!'이라고 말하는 걸 싫어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