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브로' 첫 방송
6인 6색 개성만점 활약
'노는언니' 잇는 힐링 예능
'노는브로' 첫 방송/ 사진=E채널 제공
'노는브로' 첫 방송/ 사진=E채널 제공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가 운동밖에 모르고 살았던 여섯 남자의 첫 번째 이야기를 그렸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노는브로’ 1회에서는 박용택, 전태풍, 김요한, 조준호, 구본길, 김형규 등 각각의 스포츠 종목에서 내로라하는 여섯 남자의 첫 만남과 좌충우돌 충청북도 진천군 여행기가 펼쳐졌다.

조준호의 집에서 모인 여섯 남자는 첫 만남에도 빠른 친화력으로 형제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맏형 박용택부터 막내 김형규까지 나이 차이를 뛰어넘은 편안하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친분을 다졌다.

패셔니스타 박용택은 화이트 수트 차림으로 등장해 처음 만나는 멤버들에게 명함을 돌리며 은퇴 6개월 차지만 ‘사회생활 만렙’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첫 인상을 남겼다. 또한 평소 친분이 있는 조준호와 전태풍은 외모 부심 대결을 비롯한 끊임없는 티키타카로 웃음을 안겼다.

첫 목적지는 충청북도 진천군으로, 여섯 브로에게는 선수촌이 있는 곳으로만 알려져 있던 장소였다. 여섯 브로는 맛있는 점심을 먹으며, 농다리와 농암정 등 진천군의 핫 플레이스를 구경하면서 그동안 잊고 지냈던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브로들은 가장 힘든 스포츠 중 하나로 손꼽히는 복싱을 직접 체험해봤다. 평소 복싱에 관심 있었던 전태풍을 필두로 브로들은 현역 복서에게 복싱을 배워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 안에서도 브로들은 지칠 줄 모르는 승부욕으로 김형규를 진땀 흘리게 했다.

장소를 불문한 채 펼쳐지는 여섯 브로의 불꽃 튀는 대결은 실제 경기를 방불케 하는 긴장감을 불러 일으켰다. 김형규는 농암정을 향하던 중 브로들에게 도발해 저녁 설거지를 건 필사의 질주가 벌어졌다. 막내 김형규가 영광의 우승을 차지했고, 산이 제일 쉬웠다는 조준호가 꼴찌를 하는 이변이 발생했다. 하지만 결과와 상관없이 여섯 브로와 제작진에게 남은 건 급격한 피로였고, 필요한 건 휴식이었다.

이렇게 여섯 브로는 마치 개구쟁이 소년 시절로 돌아간 듯, 쉴 틈 없는 체력을 자랑했다. 이동하는 차 안에서도 구본길을 필두로 한 ‘롤린’ 댄스와 떼창은 물론이며, 뮤지컬을 사랑하는 박용택과 함께한 열정 가득한 무대를 비롯한 여섯 브로의 대공감 이야기로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여섯 브로의 진천 여행기는 아직 끝이 아니다. 이들의 요리 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저녁 식사 시간과 깊어가는 밤이 또 다른 추억을 안겨줄 예정이다.

이처럼 ‘노는브로’는 걱정과 고민을 함께하며 웃음과 공감, 감동으로 ‘노는언니’와는 또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다양한 힐링을 전한 ‘노는브로’가 2회에는 또 어떤 에피소드를 전할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본방 사수 욕구가 높아지고 있다.

‘노는브로’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