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출근하는 진구./사진=조준원 기자
'철파엠' 출근하는 진구./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진구가 송혜교와 한지민을 언급했다.

진구는 6일 SBS 라디오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진구가 SBS 드라마 '올인'으로 데뷔했다고 밝히자 김영철은 "올인 이후 태양의 후예’를 통해 송혜교와 다시 만났다. 어땠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진구는 "여전히 예뻤고 여전히 성실하고 여전히 착했다"라며 송혜교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김영철은 '''올인'에서 한지민 씨와 아역으로 호흡을 맞췄는데 다음에 같은 작품을 한다면 어떤 연기를 하고 싶냐"라고 물었다. 진구는 "그 질문을 받고 생각을 해봤다. 다시 만난다면 '올인' 때 그 아이들이 다르게 컸다면 어떤 사람이 됐을지 궁금하다. 격정 멜로도 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한편 진구가 출연한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는 1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