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기, 제대 후 방송
"아무런 논란 없어"
FNC 이사될까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이홍기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언급했다.

5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이홍기, 함은정, 왕석현, 이유진, 전성초가 출연했다.

MC 김구라는 이홍기에 대해 "FNC의 이단아라고 생각했는데 여러 사건, 사고가 있고 나서는 FNC의 모범생이다. 아무런 논란이 없고 청정 구역이다"라며 의미심장하게 소개했다. 이홍기는 "도대체 나를 어떻게 생각했기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FNC엔터테인먼트 한성호 대표에 "군 입대하기 전에 FT아일랜드가 재계약 시기였다. 지금은 베스트 프렌드가 되어가는 단계다. 서로 좋은 감정으로, 많은 일들이 터지고 정신 차렸는지, 서로 잘 맞춰가고 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홍기는 "최근에 주변에서 '소속사에서 너한테 이사직을 줘야하는 거 아니냐'라는 얘기를 하는데 얼마 전에 서은광이 소속사 이사직을 맡았다더라"라며 "좋은 소식이 있을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