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TOP5 출동
청학동에 '김다현 길'
"자랑스러워해 우셨다"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김다현이 '미스트롯2' 후일담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미스트롯2'의 TOP5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 김태연, 김의영이 출연해 어린이날 특집 '온 가족 맞춤' 퀴즈 대결을 펼친다.

김봉곤 훈장의 딸이기도 한 김다현은 13세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감정 표현과 노래 실력으로 '미스트롯' 전 시즌 최연소 美(미)의 영예를 안은 바 있는데. 지난해에는 하동군을 전국에 널리 알리는 데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청학동에 '김다현 길'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이날 MC 김용만이 "고향인 하동의 군수님이 다현 양을 자랑스러워해 우셨다는 얘기도 있다"며 자초지종을 묻자 김다현은 "제가 경연을 하면서 힘들어한 것도 보셨고 많이 안타깝다고 생각해서 우셨다고 하더라"라며 비하인드를 전했다.

한편, 어린이날 특집으로 꾸며진 이번 녹화에서는 지난 출연 당시 큰 활약을 펼쳤던 다니일&소피아 남매가 합류했다. 13세 동갑인 김다현과 맥, 11세 동갑인 김태연과 소피아가 어떤 케미를 펼칠지도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과연 어린이날을 맞아 김다현이 최연소 퀴즈 우승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5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