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석현, 19살 훈남으로 폭풍 성장
과거 박보영에 프러포즈 고백
"과속스캔들2 찍고 싶다"
'라디오스타' 왕석현/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왕석현/ 사진=MBC 제공


영화 ‘과속스캔들’ 아역 출신 배우 왕석현이 엄마 역할로 만났던 배우 박보영에게 프러포즈를 했었다고 고백한다.

오는 5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어린이날을 맞아 추억과 동심의 세계로 인도할 시간 여행 안내자 5인 이홍기, 함은정, 왕석현, 이유진, 전성초와 함께하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어린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왕석현은 8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능청스러운 연기와 시니컬한 표정으로 흥행을 이끌었던 그 시절 ‘국민 남동생’이다. 당시 그는 입꼬리를 한쪽만 올리는 일명 ‘썩소’ 유행을 일으키며 함께 출연한 배우 차태현, 박보영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다.

훈남 청소년으로 성장한 왕석현은 “영화를 찍을 때 5살, 상영될 때 6살이었다. 올해 19살이다”며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 ‘썩소’를 자랑한다.

이어 여전히 능청스러운 입담으로 ‘과속스캔들’ 촬영 당시 에피소드를 공개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촬영 당시 너무 어렸던 그는 자신의 기억과 주입식 기억으로 완성된 일명 ‘왕석현 설화’를 들려줘 4MC의 폭풍 리액션을 불렀다.

왕석현은 ‘과속스캔들’에서 엄마 역할을 맡았던 배우 박보영을 두고 “진짜 엄마라고 생각할 정도로 좋아했다”고 고백한 뒤 “나랑 결혼해 줄 거예요?”라고 깜짝 프러포즈를 했었다는 앞뒤가 다른 에피소드를 풀어내 현장을 초토화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친구들이 자신의 화려했던 과거를 알지 못한다며 “’과속스캔들2’를 찍고 싶다. 이번에는 내가 과속을”이라며 직접 구상한 영화 시놉시스를 공개하며 야망을 내비쳤다고 해 폭소를 유발한다.

이날 함께하는 이유진은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배우 오나라의 아들 우수한 캐릭터를 연기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드라마 출연 당시 앳된 소년의 모습이었다면, 2년 동안 폭풍 성장한 키를 자랑한다. 이유진은 “키가 184cm 정도다. 2년 사이에 25cm가 컸다”고 털어놓는다.

이유진은 ‘스카이캐슬’에서 얼굴을 알린 뒤 특이하게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가해 큰 화제를 모았었다. 그는 오디션 프로그램 도전 이유로 ‘엑소 도경수’를 꼽는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팬심을 담아 엑소의 ‘러브샷’ 무대를 꾸며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5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