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라와 30년 만 재회
황금 목걸이 3개씩?
"가구 전시장 같아"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박한 정리' / 사진 = tvN 영상 캡처


'신박한 정리' 이동준이 화려한 금색 인테리어를 공개했다.

3일 오후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배우 이동준이 정리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동준은 신애라와 반갑게 악수를 하며 "30년 만에 보는 것 같다. 1990년에 '야망의 세월'에 남매로 출연했다. 잃어버린 30년이다"라고 인사했다. 신애라는 "벌써 그렇게 됐나"라며 인사했다.

이동준은 황금색이 가득한 집 곳곳에 대해 "황금색을 좋아한다. 팔찌도 3개, 목걸이도 3개씩 한다. 발찌도 황금이다"라며 남다른 금 애착을 자랑했다.

신애라는 "가구 전시장 같다"라고 말했고, 이동준의 아내는 "남편이 가구를 사들이는 것을 좋아하는데 사는 것만 좋아하고 비우는 건 싫어한다"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한편, 이동준의 집에는 시계만 5개가 있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시간은 금이다'라는 말이 있지 않나"라며 끝없는 금 사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