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빅매치 성사
'태동 태권도' 개관식
품새 vs 겨루기 대결
'병아리 하이킥' / 사진 = MBN·NQQ 제공
'병아리 하이킥' / 사진 = MBN·NQQ 제공


태권 트롯 나태주와 태권돌 김요한의 역대급 빅매치가 성사됐다.

3일 밤 방송되는 MBNxNQQ '병아리 하이킥'에서는 태동 태권도 관장 나태주와 막내 사범 김요한이 자존심을 건 한판 대결을 벌인다.

앞서 하하, 김동현, 나태주, 태미는 '태동 태권도'라는 태권도장을 차려, '스스로 깨면 병아리, 남이 깨면 프라이!'라는 관훈을 내걸고 병아리 관원들을 맞이한 바 있다. 현영의 아들 최태혁 군을 비롯해, 하승진의 딸 하지해, 홍인규의 딸 홍채윤, 알베르토의 아들 맹레오, 키즈셀럽 이로운, 최서희 등 총 여섯 명의 병아리 관원들과 함께 태동 태권도 개관식 및 첫 수업을 진행한 것.

이날 방송에서는 막내 사범으로 김요한이 본격 등장하는 가운데, 하하는 김요한을 보자마자 "됐다, 됐어!"를 외치며 두 주먹을 불끈 쥔다. 이어 나태주를 바라보며, "두 사람이 간단하게 겨뤄 보는 게 어떠냐?"라고 즉석 제안한다. 품새 1인자인 나태주와 겨루기 1인자인 김요한의 역대급 매치가 성사되자, 전직 파이터 김동현은 "발차기에 맞아서 헤드기어가 좀 돌아가야"라며 너스레를 떤다.

급기야 김요한은 나태주 앞에서 연속 발차기 시범을 보이며 선전포고를 해, 긴장감을 조성한다. 나태주는 움찔 놀라다가 이내 정신을 가다듬고는 "그 정도야 뭐"라며 현란한 돌려차기로 맞대응한다. 실제 경기를 방불케 하는 빅매치에서 과연 누가 승리하고 굴욕을 맛볼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병아리 하이킥'은 3일 밤 11시 2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