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스토리 공개
"출산, 기절할 뻔"
슈퍼맨 초보 엄마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가 새로운 슈퍼맨으로 첫 선을 보였다.

2일 밤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와 4개월 된 아들 젠이 첫 등장해 임신부터 출산, 육아 풀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슈돌' 팀은 새로운 가족을 만나러 갔다. 거실에는 사유리와 그의 아들 젠이 자고 있었다. 사유리는 새벽부터 부스스한 모습으로 분주했고 4개월 된 깜찍한 아들 젠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사유리는 일어난 젠과 다정하게 아침 인사를 하며 눈을 맞췄고 쓰다듬으며 기저귀를 능숙하게 갈았다. 아들 젠은 해맑은 미소를 지었다.

사유리와 아들 젠은 '슈돌' 제작진과 정식으로 인사를 했다. 인형 같이 예쁜 젠의 모습이 공개되자 제작진은 "귀여워"라며 반응이 쏟아졌다. 사유리는 "우리 가족은 나와 젠, 반려견 사랑과 오리코가 있다"라며 "갑자기는 아니고 몇 년 전부터 엄마가 되고 싶었다. 난소 나이가 48세여서 아이를 빨리 갖고 싶었다.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하는게 가장 행복하겠지만 시험관 아이로 아이를 낳지 않으면 평생 아이를 못 갖는다고 해서 한국에서는 할 수 없어서 일본에서 하고 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젠과의 첫 만남부터, 출산 당일의 모습이 공개됐다. 사유리는 "임신 38주차에 임신 중독증에 걸려서 갑자기 아이를 낳았는데 아이를 낳을 때 피가 1리터가 갑자기 나왔다고 하더라. 기절할 뻔 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하하는 "진짜 슈퍼맨 사유리다"라며 감탄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사유리는 "호기심도 많고 많이 웃는다. 표정이 다양하다"라고 말했다. 사유리의 말처럼 젠은 다양한 표정 변화와 튼튼한 모습을 보였다. 사유리는 "젠을 보며 인생을 다시 시작하는 느낌을 받는다"라고 남다른 마음가짐을 전했다.

사유리는 "젠이 우리 아빠를 닮은 것 같다. 임신 5~6개월 때 쯤 아빠에게 말했는데 내가 죽지만 않으면 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혼자 아이를 돌보며 젠에게 말을 걸었고 손목 보호대를 하며 자신의 아침을 겨우 만들었다. 그는 아이를 업고, 서서 아침 식사를 했다. 초보 엄마 사유리는 빅보이 젠 목욕을 시키며 서툰 모습을 보였고 "엄마가 서툴어서 미안해"라고 말하면서도 젠을 위해 하루종일 일하며 허리도 제대로 펴지 못했다.

사유리는 "정말 자랑스러운 엄마가 되고 싶다. 아무래도 아빠가 없으니까, 아빠가 없다는 것을 느끼지 않게 행복한 아이이고 사랑해줬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엄마가 되고 싶다"라고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