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뽕요' 제안
"할리우드 진출" 바람
비, 새로운 제작?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미운 우리 새끼' 김준호가 비를 찾아가 합작을 제안했다.

2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비를 만나러 간 이상민, 김준호, KCM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가수 비의 소속사 신인그룹 싸이퍼를 만났다.

싸이퍼는 춤 연습을 하고 있었고, 이어 비가 등장했다. 비는 "온 이유가 뭐냐"라고 물었고 김준호는 "코미디 회사와 비의 회사가 컬래버레이션을 하면 어떨까 싶은 마음이 있다"라며 제안을 했다.

김준호는 트로트와 동요를 합친 이른바 '뽕요'를 하겠다고 주장했고, 비와 싸이퍼에게 춤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만약 이걸 만들었는데 미국에서도 따라하면 곧바로 할리우드 진출하는 거다"라고 전했다.

비는 김준호가 만들어 온 '내 사랑 마쮸'를 듣고 "고향이 충청도냐"라며 "대상이 잘못됐다. 동요를 잘 부르는 어린 아이들로 가이드 녹음을 했다면 더 나았을 거다"라며 거절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