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우리 팀 불리"
연정훈, 구도의 신
라비, '라법사' 활약?
'1박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1박2일 시즌4' / 사진 = KBS 제공


'1박 2일' 멤버들이 최고의 일몰 장면을 포착하기 위해 승부욕을 불태운다.

2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지금 이 순간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전북 부안군에서 아름다운 봄의 정취를 만끽하는 여섯 남자의 하루가 그려진다.

여섯 멤버는 하루 중 가장 오색찬란한 순간인 일몰을 카메라에 담아 노을 사진 콘테스트에 나선다. 대결에 앞서 뚱호라비 팀은 불안감을 호소하기 시작하고, 특히 김선호는 "정훈이 형이 잘 찍잖아, 우리 팀이 불리하네"라며 구도의 신 연정훈을 견제한다고.

프로 사진가 포스를 자랑하는 연정훈의 독주를 막을 멤버가 등장할지 궁금증이 더해지는 가운데, 일몰 명소로 향한 여섯 남자는 해가 보이지 않는 흐린 날씨로 인해 난항을 겪는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난감한 추가 미션에 멤버들이 진땀을 뺐다고 전해져, 과연 이들이 무사히 콘테스트 용 작품을 완성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그런가 하면 SNS 장인 라비는 사진의 톤을 자유자재로 다루며 ‘라법사’의 면모를 드러낸다. 믿을 수 없는 고급 촬영 스킬에 같은 팀인 문세윤마저 "사기꾼이네!"라며 혀를 내둘렀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이날 예상치 못한 심사위원이 등장, 멤버들을 쥐락펴락하며 치열한 승부를 가린다고 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박2일 시즌4'는 2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