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두번째 탈락
"더 가면 부를 노래 없어"
"장윤정, 출연 자체가 축복이라고"
'놀면 뭐하니?' 도경완/ 사진=MBC 캡처
'놀면 뭐하니?' 도경완/ 사진=MBC 캡처


방송인 도경완이 MBC '놀면 뭐하니?' MSG오디션에서 최종 탈락했다.

1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는 도봉산조 이제훈, 이정재(도경완), 하정우의 조별 오디션이 펼쳐졌다.

이정재는 세 참가자 중 유일하게 정체가 탄로난 인물이다. 앞서 유야호는 그가 가수 김정민이라고 확신하고 탈락시켰지만 도경완의 정체가 공개되자 당황하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남긴 바 있다.

이날 유야호는 도경완에게 "미안하다"며 "'포장을 깠으면 사야 된다'는 어록을 하나 남겼다"고 말했다. 이에 도경완은 "그때는 진짜 화가 나고 분했다"며 "그렇게 흘러갈 거라고는 상상을 못했다"고 털어놨다.

유야호는 "방송을 보니 입술에 잔떨림이 있어서 깜짝 놀랐다"며 "도경완 유튜브 영상의 조회수가 116만"이라고 했다. 도경완은 "'우리 연우 다 컸네 울지도 않고'라는 댓글이 있다"며 자신의 정체를 알렸다. 이에 유야호도 "진짜 연우하고 똑같다"며 감탄했다.

도경완은 "어쨌든 저는 제 실력 보여드리고 물러나러 왔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야호는 "이변이 많이 나왔다"며 "미리 예단하지마라.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했다.

이어 공개된 도봉산의 그룹 미션곡은 VOS의 '눈을 보고 말해요'였다. 유야호는 "세 분의 음역대에 안 맞을 수 있지만 다른 조도 마찬가지다"며 "세 사람의 파트 배분이 잘됐다고 들었다. 호흡이 잘 맞으면 다 통과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모니가 돋보인 무대에 유야호는 "각자 개성이 강해서 걱정됐는데 색다른 매력이 있었다"며 "이제훈은 확실히 노래에 잘 맞는다. 이정재는 고음 실력자들 사이에서 고군분투했다. 하정우도 화음을 쌓아줘서 노래가 풍부해졌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도봉산조 탈락자는 '이정재' 도경완이었다. 유야호는 "연우야 미안하다"며 "탈락을 두 번이나 시켜서 너무 미안하다"고 했다.

도경완은 "덕분에 좋은 추억 쌓았다. 여기서 더 가면 부를 노래가 없다"고 했다. 부인 장윤정의 반응을 묻자 그는 "여기 나가는 것 자체가 축복인줄 알라고 했다"며 "가수와 함께 서는 게 그 분들에게 실례일 수도 있는데 받아주신 분들이 대단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유야호는 "의외로 노래를 잘해서 놀랐다. 열심히 노력해줘서 고맙다"며 "맑고 순수하게 잘하지만 귀가 끌리진 않았다"고 탈락 이유를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