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태영 '편스토랑' 첫 출격
'기테일'과 허당 사이 매력
요리+독박육아도 거뜬
'편스토랑' 기태영/ 사진=KBS2 제공
'편스토랑' 기태영/ 사진=KBS2 제공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기태영이 편셰프 첫 출격부터 반전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새로운 편셰프 기태영의 모습이 처음 공개됐다. 22년 차 배우이자 배우 유진의 남편, 로희·로린 사랑스러운 두 딸의 아빠인 기태영은 요리는 물론 육아, 살림 등 척척 해내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기테일’이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로 섬세하면서도 이따금씩 반전 허당미를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기태영의 하루는 새벽 5시 30분에 시작됐다. 새벽부터 날카로운 턱선을 자랑한 그의 멋짐에 감탄한 것도 잠시, 이내 아빠가 없는 것을 눈치채고 잠에서 깬 두 딸이 쪼르르 등장하며 그의 독박 육아가 시작됐다. 최근 기태영은 드라마를 길게 촬영하고 있는 유진 대신 두 딸의 육아와 살림을 책임지고 있다. 이날도 기태영은 살뜰하게 두 딸을 챙겼다.

이후 기태영이 두 딸을 위해 전날 저녁 미리 준비한 아빠표 아침밥상이 공개됐다. 무수분 수육, 빨간밥, 오이롤 동치미 등 맛은 물론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는 기태영의 요리에 스튜디오에서는 감탄이 쏟아졌다. 기태영은 “탄수화물 5, 단백질 2, 지방 3에 맞춘다”며 식단을 짤 때 영양을 고려한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기태영은 서둘러 두 딸의 등원을 준비했다. 아무리 꼼꼼한 아빠 기태영이라도 허둥지둥하게 되는 시간. 그는 롱 코트를 휘날리며 두 딸과 나왔으나, 흰 양말에 슬리퍼를 신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반전 허당미에 자신의 모습을 보며 “원래 이렇지 않다”, “원래 프로페셔널하다”, “저 날은 왜 그랬지?” 자책하며 자꾸만 변명을 늘어놓아 큰 웃음을 유발했다.

두 딸의 등원 이후 집에 돌아온 기태영은 그제야 자신만의 시간을 가졌다. 실제로 바리스타 자격증을 갖고 있는 기태영은 직접 내린 향긋한 커피를 마시며 경제 뉴스를 시청했다. 이어 마크 저커버그가 좋아한다는 민트 모히또를 만들었다. 단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달디 단 민트 모히또를 맛있게 마시고, 비스킷에 단 잼들을 발라 먹는 기태영의 모습은 웃음을 안겼다.

그중에서도 ‘사랑꾼 남편’ 기태영의 매력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그는 틈만 나면 아내 유진 자랑을 쏟아냈다. 또 드라마 ‘펜트하우스’ 속 아내 유진의 꽁냥꽁냥 장면을 볼 때 아무렇지 않다고 말하면서도 손으로는 자꾸 스킵을 누르는 모습, 다시 태어나도 아내와 결혼하겠다는 고백, 아내와 영상통화 중 얼굴에 함박미소가 가득한 모습 등 유진을 향한 기태영의 사랑이 흘러넘쳤다.

첫 출격부터 매력을 발산한 기태영은 심상치 않은 요리실력까지 장착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을 높인다.
'편스토랑' 한지혜/ 사진=KBS2 캡처
'편스토랑' 한지혜/ 사진=KBS2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한지혜의 센스 있는 메뉴 조합도 돋보였다. 잠봉뵈르 샌드위치와 함께 무를 감자튀김처럼 튀겨낸 ‘무렌치 프라이’와 제주산 콜라비, 아스파라거스로 피클을 만들어 근사한 한 상 차림을 완성시켰다.

맛깔나는 먹방도 놓치지 않았다. 양 볼에 음식을 가득 채워 먹는 귀여운 햄스터 같은 모습에 ‘햄찌혜’라는 새로운 별명을 탄생시키는 등 방송 내내 감탄이 터져 나왔다.

여기에 행복한 웃음을 전파하는 한지혜의 일상도 빼놓을 수 없다. 남편이 녹음한 태교 동화로 뱃속의 아이와 소통하는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하는가 하면, 선배 엄마 오현경, 정시아와의 영상 통화에 멘붕이 온 예비 엄마의 모습으로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오랜만에 전한 일상과 함께 한지혜가 선보이는 최종 대결 메뉴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