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밍턴즈, 하키 팀 창단
브레이브걸스 초대가수
화제의 '롤린' 합동 공연
'슈퍼맨이 돌아왔다' 브레이브걸스/ 사진=KBS2 제공
'슈퍼맨이 돌아왔다' 브레이브걸스/ 사진=KBS2 제공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샘해밍턴 가족이 아이스하키 팀 창단 기념으로 그룹 브레이브걸스를 만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0회는 ‘고마워, 내 인생의 전부’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해밍턴즈 가족은 아이스하키 팀 ‘비버즈’ 창단식을 가진다. 초대 가수로 브레이브걸스가 합세한 흥겨운 현장이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최근 녹화에서 해밍턴즈 삼 부자는 아이스하키 팀 ‘비버즈’ 창단을 알렸다. 샘 아빠가 아이스하키에 푹 빠진 윌벤져스와 다른 꿈나무들을 위해 직접 구단주가 돼 아이스하키 팀을 운영하기로 한 것. 아직 선수는 윌리엄과 벤틀리뿐이지만, 유니폼과 굿즈를 제작하는 등 제대로 된 팀의 모양새를 갖춘 비버즈. 이들은 고사를 지내며 팀의 안녕을 빌었다.

이어 대세 중의 대세인 브레이브걸스가 ‘버비즈’ 창단식의 초대 가수로 참석해 흥을 더했다. ‘롤린’으로 역주행 신화를 쓰고 있는 브레이브걸스는 현재 윌벤져스의 최애 그룹으로, 벤틀리가 ‘가오리 춤’을 추는 영상이 SNS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브레이브걸스의 등장에 아이들은 “가오리 이모”라고 외치며 반가워했다. 브레이브걸스 역시 최고의 리액션을 보여주며 윌벤져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윌벤져스와 브레이브걸스는 서로 개인기를 선보이며 즐거운 시간을 이어갔다. 쉴 새 없이 웃음이 터져 나왔다는 이들의 개인기 대결에 기대가 더해진다.

이와 함께 윌벤져스와 브레이브걸스는 함께 ‘롤린’ 댄스를 추기도 했다.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깜찍한 컬래버레이션이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380회는 오는 2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