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인생 첫 미팅 언급
고교 단체 미팅 회상에 '후끈'
"집에 와서도 심장이 두근두근"
'컴백홈' 유재석/ 사진=KBS2 제공
'컴백홈' 유재석/ 사진=KBS2 제공


KBS2 ‘컴백홈’ MC 유재석이 인생 첫 미팅 경험담을 들려준다.

오늘(1일) 방송되는 ‘컴백홈’ 5회에는 대세 신스틸러 차청화와 그의 20년지기 절친 개그맨 심진화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차청화, 심진화가 배우의 꿈을 품고 무대 위에서 열정을 불태우던 ‘대학로’와 차청화의 첫 자취방인 ‘동선동 원룸’을 찾아갈 예정이다.

과거 젊음의 성지였던 대학로에 돌아온 만큼, 이날 녹화에서는 차청화, 심진화 뿐만 아니라 MC 유재석도 진한 향수에 젖어 들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창경궁 인근을 지나가면서 “여러분이 믿으실 지 모르겠지만 제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단체 미팅을 했던 곳이 창경궁”이라고 밝혀 출연자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고등학생 시절이었다. 궁 안에서 10대 10으로 만났다”며 남다른 스케일을 자랑해 폭소를 자아냈다.

유재석은 “그때 만난 친구 때문에 설레서 어쩔 줄을 몰랐다. 집에 돌아 온 뒤에도 가슴이 뛴 건 태어나서 처음이었다”고 털어놔 주변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유재석의 ‘고궁팅’ 전말을 들은 이용진은 “이건 거의 러브 버라이어티”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유재석이 전격 공개한 인생 첫 미팅 경험담에 궁금증이 고조되는 동시에, 차청화, 심진화를 비롯한 모두의 추억 여행이 될 ‘컴백홈’ 본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컴백홈’ 5회는 오늘(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