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티즈, 아이콘의 '리듬 타' 재해석
드라마 '종이의 집' 차용
1차에 이어 2차도 1위
'킹덤' 방송 화면./사진제공=Mnet
'킹덤' 방송 화면./사진제공=Mnet


그룹 에이티즈(ATEEZ)가 Mnet ‘킹덤’ 1차 경연에 이어 2차 경연에서도 전문가 및 자체 평가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킹덤 : 레전더리 워’에서는 에이티즈가 2차 경연 ‘리본(RE-BORN)’이라는 주제로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지난 1차 경연 당시 전문가 및 자체 평가로 중간 결과 1위를 차지하며 곡을 바꿔 부를 상대를 지목할 기회가 주어진 에이티즈는 평소 팬임을 밝혔던 아이콘을 선택했다.

다양한 히트곡을 보유한 아이콘인 만큼 곡 선정에 있어 오랜 시간 고민한 에이티즈는 연습생 시절 월말평가 추억이 녹아있는 ‘리듬 타(RHYTHM TA)’를 선곡했다. 원곡 위에 비발디의 사계 중 여름 3악장을 샘플링해 14인조 스트링 연주가 돋보이는 ‘리듬 타(The Awakening of Summer)’를 탄생시켜 눈길을 끌었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스페인 드라마 ‘종이의 집’ 콘셉트를 차용한 에이티즈는 예술, 춤, 음악이 통제된 사회 속 반란을 꿈꾸는 아나키스트로 등장했다. 붉은 머리에 상처 분장 등 이미지 변신을 꾀한 이들은 호러틱한 가면을 쓰고 총격 신을 연출하는 등 임팩트 있는 퍼포먼스로 무대를 열었다.

이어 미니멀한 힙합 무드 위로 강약을 오가며 긴장감을 이어가다 억압된 군중들 앞에 선 홍중은 ‘Open your eyes’라며 연설을 시작했고, 강렬한 신스 사운드로 전환되는 순간 에이티즈만의 파워풀한 군무를 선보이며 반란의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어 무대의 기승전결을 이끌었다.

특히 검은 페도라를 쓴 홍중이 쇼케이스를 깨고 ‘크로머’를 가져가는 엔딩은 지난 1차 경연의 오프닝과 이어지는 내용으로, 이번 무대 스토리가 프리퀄이었다는 점이 밝혀져 탄탄한 세계관을 입증했다.

마침내 에이티즈는 1차 경연에 이어 2차 경연에서도 전문가 및 출연자들의 자체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특히 원곡자 아이콘은 “이건 ‘리듬 타’가 아니라 에이티즈 노래였다. 확실히 달랐다. 멋있었다”며 호평했다.

에이티즈는 “선배님을 보고 꿈을 키워 온 아이가 이렇게 선배님께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 좋은 결과가 있어서 기분이 좋지만, 또 다음 무대에서도 성숙되고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려야겠다는 생각이 크다. 감사하다. ‘저희가 하고 있는 게 맞구나’라는 확신이 들었다. 3차 때도 열심히 하는 에이티즈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에 앞으로 3차 경연과 생방송 파이널 라운드만 남겨둔 에이티즈가 각오대로 어떤 놀라운 퍼포먼스를 준비할지 더욱 기대를 모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