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보아, 과거 '1박2일'서 조인성 이상형 선택

조인성 "사회생활에서 '팬이에요'='안녕하세요'"
조보아 연기 고민 들어주며 조언도
/사진 = tvN '어쩌다사장'
/사진 = tvN '어쩌다사장'


배우 조보아가 선배 조인성과 팬을 넘어 인간적인 선후배가 됐다.

29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배우 조보아가 새 아르바이트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조보아는 유일하게 제작진이 초대한 게스트로 나섰다. 조인성, 차태현과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는 사이였던 조보아는 슈퍼 운영부터 음식까지 싹싹하고 능숙하게 해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조인성, 차태현은 "알바계 황금손"이라며 기뻐했다.

영업을 마친 뒤 조보아는 조인성, 차태현을 위해 밀푀유 전골을 만들어 주며 기쁨을 안겼다. 저녁 식사에 앞서 차태현은 조보아에게 "인성이랑 마주보는 게 좋냐 옆에 앉는 게 좋냐"고 묻기도 했다. 조보아는 "그게 뭐가 중요하냐"며 웃다가도 조인성 옆 자리를 택했다.

식사 시간. 저녁을 먹던 중 조인성은 "내일은 가혹하게 일을 시킬까 생각 중이다. 같이 일하기 싫으냐. 내 팬이라 하지 않았냐"고 했고, 이에 조보아는 "팬은 팬으로 남아야 한다. 너무 가까워지면 안 된다"면서 "팬인 걸 떠나서 생각보다 너무 힘들었다"고 하루를 돌아봤다.

이어 조인성은 조보아가 자신이 이상형이라고 했던 것을 확인하고 싶어했다. 조보아는 "'1박2일' 출연했을 때 이상형 월드컵을 했는데 이상형이 됐다"며 "팬이긴 팬인데 무슨 작품이 너무 좋아서 빠졌고 그런 느낌이 아니고 멋있어서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에 조인성은 "사회생활하면서 '팬이에요' 하는 인사는 그냥 '안녕하세요'다. 어떤 의미인 지 알았다"고 살짝 실망한 기색을 보였고 조보아는 "그래도 진짜 작품 같이 하고 싶은 배우는 항상 조인성 선배"라고 달랬다.

조인성은 영화에 대한 연기 갈증을 느끼고 있는 조보아에게 "영화는 작은 역할이어도 계속하다 보면 신뢰가 쌓이는 거 같다"며 "요즘은 주인공만 해서 좋은 건 아닌 거 같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이밖에 조인성은 스스로 "야생미를 잃은 거 같다", "아빠인 차태현이 부럽다"는 등 자신의 고민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