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지난 28일 방송
임라라♥손민수 출연
"한 달 수익? 외제차 한대 정도"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개그맨 임라라, 손민수 커플이 무명시절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일화를 털어놓았다. MBC '라디오스타'에서다.

지난 28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는 32년 차 전설의 개그 부부 임미숙-김학래, 이들과 30년을 뛰어넘어 평행이론을 보이는 8년 차 신예 개그 커플 임라라-손민수가 출연했다.

임라라와 손민수는 유튜브 채널 '엔조이커플'을 운영 중이다. 현재 206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하게 된 배경은 무엇일까.

임라라는 "아버지가 사업을 하다가 IMF 때 가세가 기울었다. 어릴 때부터 고민이 가난을 끊는 것"이라며 "그래서 연예인에 도전했는데, 개그맨을 할 때가 인생에서 가장 거지였다. 너무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자친구도 무명 개그맨이라 둘이 연애를 하는데 돈이 너무 없어서 헤어질 것 같더라. 뭐라도 하려고 발악한 게 유튜브였다"며 "처음에도 잘 되지 않았는데 8개월 이후부터 반응이 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손민수는 "8개월 뒤에 받은 수입이 8만 원이었다. 둘이서 나누면 4만 원이다. 시급으로 따지면 17원이더라. 그때 이걸 계속해야 되나 말아야 되나 고민했다. 그때 쌓인 노하우를 보완하다 보니까 지금에 이르렀다"고 알렸다.

유튜브 채널의 누적 조회 수는 6억 6천만 뷰에 달한다. 지금 수입은 어느 정도일까. 손민수는 "예전보다는 조금 좋아졌다. 한 달에 비유하면 잘 나올 때 외제차 한대 정도 나온다. 근데 못 벌 때는 국산 중고차로 내려간다"며 "그렇게 벌어도 직원과 소속사, 콘텐츠로 비용이 빠져나간다. 수입은 여자친구가 회사 대표를 맡고 있어 직접 관리한다. 나는 월급을 받아서 쓰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임라라는 손민수의 이상한 잠꼬대를 폭로했다. 그는 "자유를 주고 싶어도 믿음이 깨지는 순간이 있다. 일을 같이 하니까 내가 편집을 도맡아 한다"며 "편집을 하다 보면 새벽까지 넘어가는 경우가 있다. 그 옆에서 손민수가 쪽잠을 자는데, 잠꼬대가 심한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또한 "당시 육성으로 '지수야 안 돼'라고 내뱉더라. 그때 어감이 좀 이상했다. 거기서 무조건 여자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마를 딱 때렸다"고 전했다. 이에 손민수는 "옛날에 스쳐 갔던 것 같은데 기억이 안 난다"며 말끝을 흐렸다.

싸움을 예방하는 대화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손민수는 "내가 좀 여리다. 그래서 임라라에게 말을 좀 예쁘게 해달라고 했다. 근데 싸울 때는 이게 잘 안 되더라"라고 말했다.

개그맨 이혼 부부 1호를 노리기도 했었다는 손민수. 그는 "우리가 너무 오랫동안 무명이다 보니까 평생 무명으로 가다가 잊혀질 것 같더라. 당시 이혼한 개그맨 부부가 없었다. 우리가 결혼해서 이혼을 하면 1호 부부가 될 것 같았다. 어떻게든 이름을 알리고 싶었다. 그 이야기를 하니까 임라라가 펑펑 울었다"고 털어놓았다.

임라라는 "우리가 지금 결혼했다가 이혼해도 무명이라 안 쳐줄 거 같아서 더 슬프더라"라고 거들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무명 시절, 임라라와 손민수의 수입이 30만 원일 때도 있었다고. 임라라는 "신인 개그맨 때는 둘이 코너도 없어서 가끔 엑스트라로 나갈 때가 있었다. 돈이 많이 없었지만, 오히려 추억도 많고 믿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손민수는 "돈이 너무 없으니까 영화 보는 건 내가 책임지고 싶었다. 헌혈을 하면 티켓을 준데 2주마다 헌혈을 해서 영화 데이트를 했다. 전혈을 하면 2달 1번인데, 혈장 헌혈은 2주마다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헌혈을 30번 이상 해서 훈장도 받았다. 한 번은 캐러멜 팝콘이 너무 먹고 싶더라. 당시 화장실을 갔다 왔는데 영화를 본 사람이 팝콘을 놓고 갔었다. 거의 새것 같아서 임라라에게 같이 먹자고 했더니 절대 안 된다고 하더라"며 "아무리 돈이 없어도 남이 먹던 걸 먹는 건 아니라고 했다. 결국 나만 먹었는데 임라라는 절대 안 먹었다. 이후 잠시 화장실을 갔다왔는데 팝콘이 줄어있었다"며 웃었다.

손민수는 스스로를 '유튜브계 최수종'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임라라는 "이벤트를 엄청 많이 해준다. 돈을 벌 때 해준 것보다 힘들 때 해줬던 게 이벤트가 가장 기억에 남더라. 그때 손민수가 나한테 해줄 수 있는 건 약속밖에 없었다"며 "신발 밑창에 꽃을 붙여서 꽃길만 걷게 해주겠다고 했다. 그 옆에 손편지가 있었는데 내가 아니라 자기 아버지한테 쓴 거였다. 알고 보니 나에게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는 다짐이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그 편지를 받고 울었다. 진짜 나에게 진심인 것 같더라. 그때부터 믿음이 생겼고, 나에게 지금도 잘하려고 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