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호박채전 요리
'힐링캠프' 회상
"건새우 듬뿍 넣어"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 사진 = SBS 영상 캡처


'맛남의 광장' 성유리가 백종원의 요리를 맛보며 그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29일 밤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성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성유리는 백종원에게 부탁하는 소울 푸드로 '애호박채전'을 꼽았다.

그는 백종원의 애호박채전에 대한 추억에 "'힐링캠프'에 나오셨을 때 애호박 채를 썰어 건새우를 넣어서 전을 만들어주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백종원의 애호박채전을 먹던 성유리는 "그 때는 사람들이 많아서 많이 먹지 못했었다"라며 만족스럽게 음식을 먹었다.

김희철은 당시 예능 신인 시절의 백종원과 지금 백종원의 차이점을 물었다. 성유리는 "그때는 방송 욕심히 하나도 없었다"라고 전했고, 백종원은 "지금은 욕심이 있어보이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유리는 "욕심 없어도 워낙 예능감이 있으셨다"라고 대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