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라디오 캡처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라디오 캡처


배우 강하늘, 천우희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컬투쇼' 청취자들을 매료시켰다.

29일 방송된 SBS 파워FM '컬투쇼'에는 배우 천우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케줄 문제로 스튜디오에 나오지 못한 강하늘은 전화 연결로 함께했다.

강하늘과 천우희는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주연배우를 맡았다. 강하늘은 "느낌이 아쉽기도 한데 새롭기도 하다"며 전화로 함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천우희는 개봉 첫날 1위, 예매율 1위를 기록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편지로 소통하는 극 중 캐릭터 특성상 두 배우는 실제로 만나는 촬영은 적었다. 천우희는 "홍보를 하면서 더 케미를 쌓아가고 있다. 현장에서는 (내레이션 녹음된) 목소리만 들었다"고 밝혔다. 강하늘은 "2003년도부터 2011년도까지가 영화에 소개가 되는데 그 안에서 두 인물이 감정을 주고받는 게 편지로 이뤄지는데 여러 시대상을 다룬다"고 소개했다.

강하늘은 자신이 맡은 영호라는 인물에 대해 "2003년도에 삼수생이다. 자신이 뭘 좋아하는지 뭘 해야하는지 방황하는 시기에 있다. 우연찮게 소희와 편지를 주고받게 되는데 내가 이런 설렘을 느낄 수 있구나 하면서 하루하루를 수채화 색깔로 채색해나가는 역할이다"고 설명했다. 천우희는 자신이 연기한 소희 역에 대해 "엄마와 헌책방을 운영하는데 영호와 우연찮게 편지를 주고받으며 활력을 찾아가게 된다"고 소개했다. 강하늘은 영화에 대해 "만나든 만나지 않든 그 애틋한 감정이 느껴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천우희는 "이 영화는 기적과 희망, 운명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며 "예전 감성을 끌어올 수 있고, 1990년대 멜로 영화와도 비슷하다"고 이야기했다.

강하늘은 연애하면서 편지를 많이 썼느냐는 물음에 "2003년도에 저는 중학생이었다. 그 때 알, 별로 문자를 많이 주고받지 않았나. 당시에도 저는 옛날파였던 것 같다. 옛날 생각도 많이 나고 내가 편지를 쓸 때 어떤 표정이었는지 어떤 마음이었는지 생각했다"고 전했다. 천우희는 "하늘 씨는 영화에 나오는 편지를 직접 썼다. 저도 글씨 쓰는 연습했는데 감독님에게 까였다"며 웃었다.

영화에는 추억을 소환하는 소품들이 많이 등장한다. 강하늘은 "저는 가로로 화면이 돌아가는가로본능 휴대폰이 기억난다. 또한 영화에 구권 지폐가 나오는데 그게 그렇게 내 기억을 옛날로 돌아가게 하더라"고 전했다.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라디오 캡처
사진=SBS라디오 '컬투쇼' 보는라디오 캡처
청취자들은 강하늘, 천우희의 목격담을 전했다. 한 청취자는 비가 오는 날 연극을 본 후 나왔는데 강하늘이 자동차 창문을 연 채 직접 운전해서 돌아가고 있었다고 제보했다. 강하늘은 "제가 답답한 공간에 잘 있지 못한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앞 창문은 항상 열고 운전해야 한다. 비가 너무 많이 오면 열었다 닫았다를 반복하면서 탄다"며 "제가 비행기도 좀 어려워한다"고 말했다.

전화를 끊기 전 강하늘은 "먼저 가서 죄송하다"며 "영화 홍보가 아니더라도 스페셜DJ로 조만간 출연하겠다"고 약속했다.

천우희는 영화 '써니'에서 불량학생으로 등장해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줬다. 천우희는 "혼자 오디션 보러 갔는데 됐다.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고 역할도 강렬했지만 감독님, 배우 등 전체적으로 좋았다. 그래서 '써니'의 상미 역이 잘 보인 것 같다. 옛날에 놀랐냐는 오해를 많이 받았다. 저는 못 논 한을 그 역할로 풀었다"고 말했다.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안겨준 ‘한공주’에 대해서는 "개봉까지 오래 걸렸다. 배우로서 연기를 배워야 한다는 생각이 커져갈 때, 갈증이 커져갈 때 저한테 온 거다. 이 작품도 오디션을 봤다. 생각보다 큰 결과, 보상이 와서 놀라기도 했다. 저한테는 촬영한 후 2년 후에 개봉한 거라 상이나 평가 전에도 저한테는 소중한 역할이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개봉한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대해서는 "감독님에게 왜 제가 이 역할을 했으면 좋겠느냐고 물어봤다. 저는 다양한 캐릭터를 보여줬다고 생각했는데 기존의 강렬한 이미지 외에 새로운 얼굴을 찾고 싶다고 하셨다. 감사했다. 지금까지 연기했던 캐릭터 중에는 가장 일상적이고 저와 닮아있다"고 전했다.

천우희는 "중고등학교 때 친했던 친구들을 지금도 만나고 주로 서울에 있어서 더 만날 수 있는 것 같다. 만나서 수다 떨고 맛있는 거 먹는다. 친구들을 만나면 6시간씩 수다 떠는 것 같다. 수다 떨면서 먹는데, 먹는 게 끝나지 않는다.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한 적 있는데 샤브샤브를 해줬다. 들통에 육수를 끓여서 6시간 동안 계속 수다를 떨면서 먹었다. 친구들은 힐링"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첫 차는 스무 살 때였다고 한다. 천우희는 "싸이가 광고한 건데 이름이 잘 생각 안 난다"고 전했다.

강하늘은 문자로 한 번 더 인사를 전했다. 그는 "저는 이렇게 끊질기게 귀찮게 할 거다"며 "어제 영화를 봤는데 천우희 배우 너무 예쁘시더라. 천우희 배우의 하루 루틴과 관리비결 좀 알려달라"고 했다. 천우희의 답은 방송 시간이 부족해 아쉽게도 듣지 못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